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7341 0242019082454567341 02 02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공지영, 조국 '사회환원'에 "왜 우리는 다 내려놓아야 하나"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여권 지지 성향으로 잘 알려진 소설가 공지영씨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재산 사회환원 결정 소식에 “왜 우리는 가진 거 다 내려놓아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공씨는 24일 조 후보자가 문제의 사모펀드, 일가 운영 사학재단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히자 자신의 페이스북 등에 메시지를 등록했다. 공씨는 “왜 우리는 가진 거 다 내려놓아야 정치를 할 수 있고 저들은 하나도 안버려도 당당한 걸까”라며, 조 후보자 결정에 안타깝다는 감정을 드러냈다.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 일가 사학재단 운영, 딸 학업 문제 등으로 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공씨는 이미 한 차례 조 후보자를 옹호하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공씨는 전날 “논두렁 시계 2가 재현되고 있다”며 조 후보자 낙마를 위해 정략적인 허위 공세가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을 전개했다. ‘논두렁 시계’는 고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 후 뇌물 관련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검찰이 일부러 미디어에 흘린 허위 사실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공씨는 “나는 이 마녀사냥을 단호히 반대한다”며 다시 한번 조 후보자에 대한 옹호 의견을 밝혔다.

이데일리

공씨는 이 글에서 “누군가는 그나마 작가 이미지 훼손하며 어리석게 군다 비웃었다. 그런데 이 미친 마녀사냥을 손놓고 보는 사회에서 좋은 이미지의 작가가 되서 뭐할건데”라며 자신의 발언을 멈출 생각이 없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부인과 아들, 딸 명의로 10억5000만원이 투자된 사모펀드에 대해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 웅동학원에 대해서는 사회에 환원하고 “공익재단 등으로 이전할 때 저희 가족들이 출연한 재산과 관련하여 어떠한 권리도 주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