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4830 0372019082354564830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진심 확인, 눈물의 포옹… 하시은 “절대 못 놔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오창석과 윤소이가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됐다.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마침내 서로를 끌어안는 오태양(오창석 분)과 윤시월(윤소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민(최승훈 분)이 자신의 아들이란 것을 안 오태양은 윤시월에게 “왜 이제 와서 최광일과 이혼하려는 거냐”고 물었다. 윤시월은 최태준(최정우 분)과 최광일(최성재 분)이 지민이가 오태양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모두 알았다고 답했다. 오태양은 “너 최태준이 나랑 최광일 뒤바꾼 거 알고 있었지?”라고 물었고, 윤시월은 미안하다며 눈물로 인정했다. 모든 진실을 안 오태양은 자신에게 아무것도 말해주지 않은 윤시월에게 배신감을 느끼며 “네가 어떻게 그래. 나 너 절대 용서 못 해”라고 슬퍼했다.

한편 최태준은 양실장(서경화 분)에게 합병을 위해 양지물산 의결권을 최광일에게 위임하라고 전했다. 하지만 양실장은 이에 호의적이지 않았고, 최태준이 나간 후 “사람 잘못 건드렸어. 내가 이렇게 당하고만 있을 것 같아?”라고 분노했다. 또한 최태준은 양지의 사돈인 대송그룹 일가와 거래를 하자고 장월천(정한용 분)에게 제안했다. 장월천과 박민재(지찬 분)는 대송그룹과의 거래에 성공했고, 이 소식에 홍지은(김주리 분)과 장숙희(김나운 분)은 기뻐했다. 이후 양실장은 최태준이 만난 사람이 옆집에 사는 임미란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두 사람 아직까지 만나고 있었던 거야? 대단하다, 최태준”이라고 경악했다.

오태양과 채덕실(하시은 분)의 관계는 날로 멀어졌다. 임미란(이상숙 분)은 채덕실에게 “어쩌려고 양지그룹 집에 갔냐. 오 서방이 너한테 정이라도 떨어지면 어떻게 하려고”라며 다그쳤고, 채덕실은 “(오태양) 붙잡을 거야. 아무데도 못 가게 내가 꼭 붙잡을 거야”라고 답했다. 이후 집에 도착한 오태양에게는 “윤시월 때문에 술 마신 것 아니냐”며 “나 너랑 안 헤어져. 그러니까 행여 딴 생각하지 마”라고 압박하기도. 한편 오태양은 윤시월과 일하는 선배로부터 “윤시월이 김유월 대신 최태준에게 복수하려고 사랑하지도 않는 최광일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들었다. 자신에게 비밀로 했던 이유도 복수를 위함이었음을 알게된 것.

이후 오태양은 윤시월과 공원에서 만났고 “네가 왜 나 대신 복수를 해”라고 물었다. 윤시월은 “넌 나니까. 내가 널 사랑하니까”라고 대답했고, 오태양은 우는 윤시월을 끌어안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