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4639 0032019082354564639 05 0508003 6.0.12-RELEASE 3 연합뉴스 48372589

배구 간판 김연경 "4강 희망 상대? 일본 시원하게 꺾고 싶어"

글자크기
연합뉴스

김연경 강스파이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결선 라운드 한국과 태국의 경기. 4세트 한국 김연경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19.8.23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31·터키 엑자시바시)은 4강에서 일본을 만나 시원하게 승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연경은 2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태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해 4강에 오른 뒤 "4강 상대는 일본이 됐으면 좋겠다"며 "최근 한일 관계가 좋지 않은데, 일본을 시원하게 꺾어 국민들께 기쁨을 안겨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E조에서 조 1위를 확보해 F조 일본-중국전 승자와 24일 결승 티켓을 놓고 싸운다.

김연경은 "외교 문제도 있지만, 이번 대회에 참가한 일본 대표팀 선수들은 대부분 키가 작아 부담이 적다. 그래서 일본과 붙고 싶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태국전 내용에 관해선 "내가 해결해야 할 상황에서 약간 답답한 모습이 나와 아쉬웠다"면서 "동료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계속 지적되고 있는 세터-공격수 간 호흡 문제에 대해서도 "최근 한 달 동안 대표팀 세터가 계속 바뀌었다"며 "당연한 과정이다. 내년 1월에 열리는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에 어떤 세터가 나갈지 모르겠지만, 준비를 잘한다면 문제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