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2626 0032019082354562626 08 0805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서울반도체 방사선피폭 증상자 2명 염색체 검사서 모두 '정상'

글자크기

원안위 "피폭 의심환자 총 7명…통원치료·추적 관찰 진행"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서울반도체에서 발생한 방사선 피폭 사고로 손가락에 이상 증상이 생긴 용역업체 직원 2명이 염색체에는 이상이 없다는 검사 결과가 나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3일 열린 107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염색체 이상 검사 결과를 보고했다.

지난 16일 원안위는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해 손가락에 홍반, 통증, 열감 등 증상이 생긴 환자가 2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을 포함한 피폭 의심환자는 총 7명이다.

이 중 6명은 혈액검사에서 모두 정상 판정을 받았다. 1명은 아직 혈액검사가 진행 중이다.

원안위는 이상 증상이 있는 2명에 대해 통원 치료를 진행하고 다른 작업자에 대해서도 9월까지 2주 간격으로 추적 관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작업자 면담과 재현 실험, 전산 모사 결과를 바탕으로 피폭선량도 평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 로고
[원자력안전위원회 홈페이지 화면 캡처]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