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2244 0432019082354562244 02 0201001 6.0.12-RELEASE 43 SBS 0 related

[Pick] 유치 목에 걸린 아이…'하임리히법'으로 구해낸 승무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무원의 발 빠른 응급조치가 한 아이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8일 서울에서 일본 오사카로 가는 비행기에서 호흡 곤란을 일으킨 12살 일본인 여자아이 A 양을 기내 승무원이 응급조치해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A 양은 기내에서 갑자기 호흡 곤란을 일으키며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옆 좌석에 앉은 아버지는 아이의 입속 이물질을 제거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고, 그 사이 A 양은 점점 창백해지며 의식을 잃어갔습니다.

상황을 파악한 직후 사무장은 승객 중 의사를 찾는 방송을 내보냈지만, 기내에는 의사도 탑승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다급해진 승무원들은 A 양에게 '하임리히법'을 실시했습니다. '하임리히법'은 목에 이물질이 걸려 질식상태에 빠졌을 때 실시하는 응급처치법으로, 환자를 뒤에서 안는 듯이 잡고 배꼽과 명치 사이 공간을 주먹으로 세게 밀어 올려 압박을 주며 이물질을 빼내는 방법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무원들은 A 양을 일으켜 하임리히법을 계속 실시했습니다. 30회 이상 이어지는 강한 압박으로 승무원 팔에는 피멍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어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려는 순간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A 양의 코와 입에서 '후'하는 소리가 나더니 호흡이 돌아온 겁니다. A 양의 기도를 막고 있던 건 빠진 어금니 유치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승무원들은 목적지에 도착해서 A 양 가족이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비어있는 가장 앞쪽 기내 좌석으로 안내하는 등 편의를 제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은 "30분이라는 긴박한 시간 동안 승무원들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던 것은 응급 상황에 대비해 훈련을 거듭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덧붙여 모든 객실 승무원을 상대로 연 1회 정기 안전교육을 통해 기내 항공 응급 처치와 관련한 체계적인 교육을 한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소방청 홈페이지)

▶ [끝까지 판다] 관세청 비리 녹취 단독 입수
▶ [인-잇] 정우성이 만난 '난민의 친구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