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1627 0962019082354561627 05 0506001 6.0.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고종수 전 감독, 대전 선수 부정선발 의혹으로 기소의견 검찰 송치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선수선발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고종수 전 대전 시티즌 감독이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과 함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대전지방경찰청 수사팀은 23일 대전 시티즌 선수선발 과정에 개입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고종수 전 감독을 비롯한 김 의장 및 구단 관계자 등 1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지난 1월 경찰은 대전시로부터 '지난해 진행된 선수선발 테스트 채첨표가 조작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진행하던 중 김 의장의 혐의를 잡아냈다.


또 고종수 전 감독은 선수선발 테스트 채점표가 조작된 것과 관련해 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한편 대전 시티즌은 지난 5월 구단 쇄신 차원에서 고종수 전 감독을 경질했다.


김 의장은 선수선발을 앞두고 고종수 전 감독에게 특정 선수를 추천해 선수 선발위원회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민구단인 대전 시티즌은 시로부터 지원을 받는다. 경찰은 이 때문에 김 의장이 구단의 지원 예산 편성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점을 들어 김 의장의 추천이 압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지난 5월 경찰에 출석한 김 의장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을 만난 김 의장은 "누구보다 축구를 사랑하고 대전시티즌이 잘 되길 바라는 사람으로서 좋은 선수를 추천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 의장이 추천한 선수는 시티즌 선수 선발 2차 테스트를 통과한 15명에 포함됐다. 그러나 2차 테스트 이후 부정 의혹이 불거지면서 선수 선발 과정은 중단된 상태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