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7976 0102019082354557976 08 0801001 6.0.12-HOTFIX 10 서울신문 0

[안녕? 자연] ‘가장 높은 쓰레기장’ 에베레스트… “1회용 플라스틱 가져오지마”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에베레스트산이 등산객들의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있다. 사진=AFP 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발 8848m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산도 인간이 버린 쓰레기들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것은 매한가지다.

지난 21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은 네팔 쿰부 파상라무 지역 당국이 내년 1월부터 에베레스트산에서의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전면 금지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로 내년부터 에베레스트를 찾는 등산객들은 플라스틱 음료수병뿐 아니라 두께 30미크론 미만의 모든 플라스틱 제품의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이같은 네팔 당국의 조치는 한마디로 ‘세계서 가장 높은 쓰레기장’이라는 오명을 쓴 에베레스트를 지키겠다는 노력의 일환이다.
서울신문

사진=AFP 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봉이 더럽혀진 원인은 전세계 등산객들이 가지고왔다가 그냥 버리고 간 쓰레기 탓이다. 각종 등산장비와 플라스틱 쓰레기가 대표적으로 등산객들이 아무 곳에나 싸놓고 간 대소변 역시 주요 쓰레기다. 특히 최근에는 지구온난화로 일부 눈이 녹으면서 수십 년간 파묻혀 있던 쓰레기는 물론 심지어 등반 과정에서 숨진 시신도 밖으로 노출되고 있다.

이처럼 상황이 악화되자 네팔 당국은 팔을 걷어부쳤다. 네팔 당국은 지난 2014년 부터 각 팀당 4000달러의 쓰레기 보증금 제도를 시행 중이다. 모든 등반객이 1인당 8㎏의 쓰레기를 갖고 하산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으나 보증금 환급률은 절반밖에 안 된다. 또 정기적으로 청소 전담인력을 투입해 에베레스트산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서울신문

에베레스트 청소과정에서 수거된 쓰레기.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 올해 상반기 6주 간 20명의 청소 전담 인력을 투입해 쓰레기를 수거한 결과는 참혹한 수준이었다. 각종 플라스틱을 비롯해 깡통과 병, 산소통, 사다리, 찢어진 텐트 등이 해발 7950m까지 곳곳에 버려져 있었기 때문으로 쓰레기 수거량만 무려 11t에 달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청소팀은 등반 중 숨을 거둔 시신 4구도 발견했다.

외신은 "에베레스트산에서의 1회용 플라스틱 금지가 장기적으로 청정함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다만 이를 위반할 시 어떤 처벌이 이루어질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