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7862 1112019082354557862 01 0102001 6.0.15-RELEASE 111 서울경제 53456829 related

靑 "지소미아 시한 기정사실···조국 구하기 연결 매우 유감"

글자크기

고민정 대변인 "지소미아 종료 시한은 오래전부터 모두 아는 사실···갖다 붙이기 불과"

"조 후보자 의혹 판단 위한 인사청문회 조속히 열어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이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사퇴 요구를 덮으려는 ‘정치적 꼼수’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그 두 가지를 그렇게 연결하는 데 대해 굉장히 유감이다. 지소미아 종료 시한은 이미 오래전부터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갖다 붙이기밖에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백해무익하고 자해행위나 다름없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린 이유는 조 후보자 사퇴 요구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어 고 대변인은 “후보자의 입장과 사실 여부 등에 대해 들어야 할 필요성과 그런 자리를 만들어야 할 의무가 국회에 있다”며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이 무조건 후보자를 지명하고 임명하는 게 다가 아니라 의혹에 문제 제기를 하고 본인 입장을 듣고 그것을 보는 국회와 국민이 판단하는 과정을 하기 위해 인사청문회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대·고려대 등 대학가에서 촛불집회가 잇따라 열릴 예정인 점과 관련해 고 대변인은 “시시각각 올라오는 뉴스를 저희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