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7582 0512019082354557582 02 0213008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전주 여인숙 방화 60대 유력 용의자 검거…묵비권 행사중(2보)

글자크기
뉴스1

19일 오전 4시께 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해 의자 등 여인숙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물건들이 주변에 쌓여있다. 2019.8.19 /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노인 3명의 목숨을 앗아간 전북 전주 여인숙 화재와 관련, 경찰이 유력한 방화 용의자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23일 현주건조물방화 치사 혐의로 A씨(62)를 검거,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4시께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김모씨(83·여) 등 3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화재가 두 지점에서 발생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단순 화재가 아닌 방화에 무게를 두고 그 동안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여인숙 주변 골목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전날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CCTV에는 A씨가 사건 당일 불이 난 여인숙 주변에서 40분가량 화재를 지켜보며 서성이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동선을 추적, A씨가 불이 난 시간에 자전거를 타고 여인숙 골목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A씨는 1차례의 방화 전과가 있었다.

한편, A씨는 전날부터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jm192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