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6584 0372019082354556584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POP이슈]"사교육 조장VS경각심"…'공부가머니' 임호 자식교육법 향한 두 가지 시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고명진 기자]배우 임호 가족의 자식 교육법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22일 MBC 파일럿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됐다. '공부가 머니?'는 대한민국 최고의 입시&교육 코디네이터와 함께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

이날 첫 번째 의뢰인으로 임호네 가족이 등장했다. 임호 부부는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대치동으로 보금자리를 옮긴 상황. 임호 부부는 9살 첫째에 14개, 7살 둘째에 10개, 6살 셋째에 10개 총 34개의 사교육을 하고 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임호의 아내 윤정희는 "공부 습관을 들이려고 시작했는데 욕심이 과해졌다. 점점 아이들의 스트레스가 많아지는 것 같다. 남들도 다 하니까 멈춰지지가 않는다. 어디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밝혔다.

아이들은 과도한 사교육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수학에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둘째 지범이는 본인이 썼던 정답들을 지우고 일부러 오답을 쓰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에 대해 지범이는 "다음 숙제로 넘어가기 싫어서 일부러 오답을 썼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많은 양의 숙제로 지범이가 공부에 집중을 하지 못하자 윤정희는 “숙제 안하려면 나가!”라고 다그쳤고, 이에 지범이는 가출을 감행했다. 결국 임호가 중재에 나서 다행히 소동은 5분 만에 종료됐지만, 공부로 인한 갈등이 여실히 드러나는 장면이었다.

아동심리전문가 양소영 원장은 지능·심리·기질검사 등을 통해 아이들의 성향을 보다 자세히 파악했다. 양 원장은 “세 아이 모두 현재 우울감이 있는 상태다. 아이 답지 않고, 일찍 철든 애 어른 같아 보인다”라고 판단해 충격을 줬다.

자녀를 명문대학교 5곳 동시 수시 합격시킨 교육 컨설턴트 최성현은 삼남매가 다니던 34개의 학원을 11개로 줄이며 교육비를 지금보다 65% 낮추는 파격적인 시간표를 공개했다. 전 서울대 입학사정관 진동섭은 “선행해서 앞으로 계속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옆으로 늘려야 한다”고 일침했다.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부가 머니?'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 "사교육 조장하는 것 아니냐" "아이들이 너무 불쌍하다" "아동학대로까지 느껴졌다"고 말하며 분노하는 의견이 있는 반면, "경각심을 느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교육 현실이 바뀌길 바라본다" 등의 긍정적인 전망도 존재했다.

23일 '공부가 머니?' 제작진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저희 프로그램이 사교육에만 초점을 맞춘 건 아니다. 첫 회에서 '사교육에 관한 문제점'을 가진 임호 씨 가족이 나와서 그렇게 비쳤을 뿐"이라고 밝혓다.

또한 제작진은 "전반적으로 아이를 키우면서 교육적인 측면에서 답답함을 느끼는 부모들도 많고, 아이들도 해결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런 부모와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 주는 것이 1차 목표다. 2차 목표는 부모들에게 큰 부담인 사교육을 줄이고 이를 대체하는 공교육을 소개하면서 아이들도 지나친 사교육으로 고생하는 걸 조금이라도 줄이는 데 있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이 사교육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대해서 제작진은 "프로그램 취지와 맞지 않다. 아이마다 기질과 성격 특성이 다 다르듯 교육 방법 역시 이에 따라 다 다를 수밖에 없다"며 "이 프로그램은 궁극적으로 사교육을 받지 않게 하는 게 목표. 일반 시청자 분들이 잘 알지 못하는 다양한 과목의 공교육 커리큘럼을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아이에게 알맞은 교육 방식을 추천해서 쓸데없는 사교육에 돈 낭비를 하지 말고, 아이들이 좀 덜 고생하는 길을 찾는 것이 프로그램의 취지"라고 강조했다.

제작진의 프로그램 기획 의도가 시청자들에 닿을 수 있을까. 앞으로 '공부가 머니?'가 다양한 가족들의 교육법에 알맞은 솔루션을 제공하며 '사교육 조장' 방송이 아닌 우리나라 교육 현실을 긍정적으로 바꾸어 나가는 데 일조하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라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