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5448 0042019082354555448 01 0101001 6.0.12-HOTFIX 4 YTN 53456829 related

지소미아 연장 거부에 더 커진 '조국 정국'...여야 공방 치열

글자크기

[앵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이른바 지소미아 연장 거부 방침에 따라 정치권의 공방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지소미아 종료가 옳았느냐는 물론, 한국당 등 야권을 중심으로는 조국 후보자 논란을 덮으려는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는데,

민주당은 그게 바로 신친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김영수 기자!

여야 입장이 극명하게 갈리는군요?

[기자]

먼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당연한 결정이라고 정부 방침을 뒷받침하면서 안보 불안은 생기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통해 특히 이번 결정을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과 연계하는 것에 대해 일침을 날렸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조국 후보자 문제는 청문회 때문에 문제가 되는 거고 지소미아는 동북아의 안보 체계에 관련된 겁니다. 차원이 다른 문제입니다. 그 정도의 판단력과 사고력이라면 정치를 안 하시는 게 낫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청와대 결정에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 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특히 백해무익한 자해행위를 했다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지키기 위한 것 아니냐고 정부·여당을 압박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결국, 조국 사퇴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 악화를 덮기 위해서 지소미아 파기를 강행한 것 아닙니까?]

바른미래당도 지소미아 종료 결정 철회하라면서 정부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한미동맹의 균열이 현실화됐다면서 한미 관계가 금이 간다면 북미 대화와 경제 한일전이 되겠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연일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인사청문회 일정을 놓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데 청문회를 사흘 동안 하자는 제안이 나왔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조국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자격도 없다면서 강경하게 나오던 자유한국당이 사흘 동안의 청문회를 제안했습니다.

하루 만에 검증이 어려울 만큼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너무 많다는 건데요.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청문회 보채기가 진정성이 있다면 사흘 청문회 제안을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그 대상이 이미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길 정도로 (의혹이) 너무 많기 때문에 하루의 청문회로는 모자랄 것 같습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서 3일의 청문회 제안을 합니다.]

민주당은 총리도 이틀인데 장관을 왜 사흘이나 하냐면서 제안을 단칼에 거절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는 26일까지 인사청문회 날짜를 못 잡으면 국민 청문회를 포함해 의혹을 해명할 기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후보자 이전에 한 개인의 인권을 위해서도 그건 필요한 절차고, 특히 가족의 인권침해가 심각한 수준에서 생긴 사례도 있기 때문에 그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조 후보자를 위해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았다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 그런 오도된 인식이 어디 있느냐면서 그런 인식이 바로 '신친일'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