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5034 0102019082354555034 08 0805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아하! 우주] 러 휴머노이드 로봇, 사람대신 홀로 우주정거장에 간 이유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러시아의 소유즈 로켓과 조종석에 실린 표도르. 사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발사된 러시아의 소유즈 MS-14 로켓에는 사람 대신 특별한 로봇이 몸을 실었다.

일명 표도르(Fedor), 정식명칭은 '스카이봇 F850'(Skybot F850)인 이 로봇은 SF영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휴머노이드(humanoid·인간의 신체와 유사한 모습을 한 로봇)다.

실제 사람과 같은 신체구조를 닮은 표도르는 흥미롭게도 특수 개조된 조종사 좌석에 앉아 홀로 우주로 향했다. 키 180㎝, 장비 장착 여부에 따라 최대 160㎏의 몸무게를 가진 표도르는 모습만 사람을 닮은 것은 아니다. 생각보다 자연스럽게 팔과 손가락을 움직일 수 있어 스패너 등 각종 도구를 사용해 인간을 보조하는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신문

휴머노이드 로봇 표도르.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우주국 미래 프로그램 및 과학담당 책임자인 알렉산더 블로셴코는 "표도르는 스크루드라이버, 스패너 등 장비를 이용해 전기케이블을 연결하거나 분리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면서 "ISS에 머무는 동안 5~6개 정도의 과학적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표도르 같은 로봇이 우주유영과 같은 위험한 작전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표도르를 실은 소유즈호는 오는 24일 ISS에 도킹할 예정이다. 이후 표도르는 다음달 7일까지 17일 간 ISS에 머물면서 우주인들의 조수 역할을 하고, 극미중력 상태에서의 성능을 시험하게 된다.

우주로 휴머노이드를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1년 미 항공우주국(NASA)은 긴 팔을 가진 휴머노이드 ‘로보넛2’을 ISS에 보낸 바 있다. 키 120㎝에 몸무게 150㎏의 로보넛2는 동료 우주인들을 도울 뿐 아니라 직접 영상을 촬영해 일반인들과 소통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또한 신장 189cm, 무게 125kg의 R5, 일명 발키리(Valkyrie)NASA의 대표적인 휴머노이드다.
서울신문

R5(사진 왼쪽)와 로보넛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미국과 러시아가 휴머노이드를 개발해 우주로 보내는 이유는 달이나 화성 탐사 등에 로봇이 매우 유용하기 때문이다. 미국과 러시아, 중국 등은 ‘쓸만한’ 휴머노이드가 개발되면 우주유영, 달 탐사, 화성 탐사등에 인간 대신 로봇을 투입할 계획을 잡고있다. 현재까지 개발된 휴머노이드가 우주의 극한 조건에서 살아남아 인간만큼의 능력을 발휘할 수는 없으나 개발이 진전되면 멀지 않은 미래에 실제로 미션에 투입되는 것도 상상만이 아닌 현실이 될 수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