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4373 0372019082354554373 02 0201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부산대 총학생회 “6차례 지정 장학금, 조국 딸만 유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 조모 씨(28)의 학력과 장학금 수령 등을 두고 끊이지 않고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시절 받은 6차례 외부 장학금 역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대상자 선정이 석연치 않은 점을 부산대 총학생회 측이 문제를 삼은 것이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23일 장학금을 받은 대상자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 추천방식이 아닌 장학회 ‘지정’ 방식으로 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와 관련한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논란이 있는 장학금은 소천장학회에서 지급한 의과대학 발전재단 외부 장학금으로 교외 인사나 단체의 기부금을 재원으로 하는 교외 장학금에 해당한다”면서 “소천장학회는 당시 해당 학생(조 후보자 딸) 지도 교수였던 노환중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가 만든 장학회로 2014년부터 지급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학금 지급 방식은 추천 혹은 지정 방식으로 나누어져 있다”며 “추천 방식은 장학 재단에서 정한 일정 기준에 따라 의과대학 행정실에서 추천받아 해당 재단에서 승인하는 방식이며, 지정 방식은 재단에서 특정 학생을 지정해 지급하는 방식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4년과 2015년 그리고 2019년에는 장학 재단의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학생들을 의과대학으로부터 추천받아 장학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해당 학생(조 후보자 딸)이 장학금을 지급받기 시작한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 2학기까지 6학기 동안 해당 학생만 유일하게 장학생으로 지정돼 장학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대학본부와 의학전문대학원이 철저히 조사해 정확한 진실을 밝혀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sh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