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4356 0132019082354554356 06 0601001 6.0.12-RELEASE 13 TV리포트 0 popular

[단독] '3년째 투병' 찰리박 "쓰러진 것도 내 잘못…누굴 탓하겠소"(인터뷰)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어디서 누구한테 어떤 이야기를 들으셨소?"

그룹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의 아버지이자 가수인 찰리 박(본명 박영철)의 목소리에서는 기운이 없었다. 그도 그럴 것이 찰리 박은 현재 척추협착증 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투병 중인 상황이다.

TV리포트는 찰리 박의 지인으로부터 찰리 박의 이처럼 딱한 상황을 듣고 23일 찰리 박과 전화통화를 시도했다.

찰리 박은 "오늘 죽어도 어쩔 수 없다는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고 신세를 한탄하면서도 "우리 아들이 고생했지 뭐"라며 아픈 아버지 때문에 아들에게 피해가 갈 것을 먼저 우려했다.

찰리 박의 지인에 따르면, 찰리 박은 거동이 불편할 정도로 힘든 상태다.

현 상태에 대해 묻자 찰리 박은 "뇌졸중으로 신체 왼쪽 부위에 마비가 오다 보니 발음도 정확하지 않고, 왼쪽 팔과 다리가 움직이지 않았다"며 "그래도 독한 마음을 먹고서 지난해 3개월 동안 지팡이 짚으며 걷기 운동을 꾸준히 했더니 그 이후론 지팡이 없이도 100m 정도는 걸을 수 있게 됐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허리는 여전히 안 좋다. 척추 때문에 다리가 신경을 건드려서 절룩거린다. 걷다가 주저앉기 일쑤다. 어깨도 찢어져서 밤마다 통증을 견디며 잔다. 팔을 움직일 때마다 너무 아프다. 회전근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지만 뇌졸중 때문에 포기했다"면서 한숨을 내쉰다.

TV리포트


TV리포트


몸 상태보다 찰리 박을 더 힘들 게 하는 건 지독한 외로움이다. 찰리 박은 "외로운 정도가 아니다"라며 "몸도 안 좋다 보니 예전처럼 다닐 수도 없고, 누워서 TV를 보거나 성경책을 읽으며 외로움을 달래는 정도다. 사방을 둘러봐도 혼자고, 누가 옆에서 응원해주면 좋겠지만, 아파서 주위에 폐 끼치느니 혼자인 게 속편하다고 생각하며 삭힌다"면서 울컥했다.

찰리 박에겐 아들(전진)과 딸이 있다. 자녀들은 아버지의 상태를 알고 돌보느냐고 묻자 찰리 박은 "알긴 알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모를 것"이라며 "아들도 자기 삶이 있고, 딸은 2년 전쯤 시집을 갔는데, 시아버지가 아프시다더라. 이해한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찰리 박은 건강 악화로 지난 2017년 9월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출연 이후 활동을 멈췄다. 활동이 없다 보니 수입도 전무한 상태로 생활고를 겪고 있다.

"몸이 지금 정도는 될 때 죽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면서 극단적 선택을 위한 준비까지 해놨다는 찰리 박. 정신적으로 매우 불안정해 보였다. 그는 "나도 쓰러지고 싶어서 쓰러진 건 아니지만, 누굴 탓하겠나 다 내가 내 인생을 잘못 살았다고 생각한다. 매일 울면서 글을 쓰면 유서가 되어서 찢어서 버리기를 반복하고 있다"라고 한탄했다.

TV리포트


찰리 박은 "유서를 써도 간단하게 쓰고 싶다. '누구 하나 원망하는 사람 하나 없다, 나 먼저 간다'고"라고 했지만, 이내 건강을 되찾아서 "아직은 말도 어눌하고 방송 섭외가 와도 자신이 없지만, 언젠가 기회가 되면 아픈 사람들을 위해 응원해주고 싶다"는 희망의 끈을 완전히 놓친 않는다.

그는 "나이트클럽에서 쇼 할 때가 정말 행복했다. 춤도 추고 색소폰도 불고 신났었다. 업소에 출연할 때 충재가 전화도 먼저 걸어와서 '아빠 무대에 몇 시에 올라가?'라고 묻고는 친구들과 와서 '아버지'를 부르며 합창도 해줬다"며 아들 전진과의 행복했던 한때를 추억했다. 그러면서 "언젠가 아들과 콘서트도 하고 싶다. 건강했던 그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