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3370 0042019082354553370 04 0401001 6.0.12-HOTFIX 4 YTN 0

아베 "韓이 계속 신뢰관계 손상"...세코 "수출 규제 예정대로"

글자크기

[앵커]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일본 정부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신뢰관계에 해가 되는 일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는 예정대로 하겠다는 일본 정부 입장도 나왔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보연 특파원!

아베 총리가 입장을 냈군요.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지요.

[기자]

오전 11시쯤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가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우선 한국이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와 국가 사이 신뢰관계를 손상하는 대응을 계속하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배상 명령을 내린 데 대해 일본 정부는 줄곧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다 끝났다는 주장을 펼쳐왔는데 이를 다시 언급한 것입니다.

아베 총리은 이어 북동 아시아 안전보장 환경에 비춰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는 관점에서 지금까지 대응해 왔다면서 앞으로는 미국과 확실히 연대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후에도 한국이 약속을 깨서 문제가 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두 차례나 반복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기본적인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 주요 각료들은 잇따라 관련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오전에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가 그간 한일 양국에 긍정적일 역할을 해왔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 여러 차례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엄중한 상황에서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은 지역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잘못 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실망을 금하지 못한다. 상당이 유감이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 문제에 대해 연대해야 할 문제는 이번 결정 후에도 한일, 한이일 사이에 적절한 연대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 측에 강하게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출 규제 즉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주도하고 있는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도 한마디 했습니다.

고노 외무상과 마찬가지로 수출규제와 지소미아는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라면서 수출 규제는 적절한 제도 운용상의 문제라를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상관없이 수출 관리 강화는 지금까지 해온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즉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가 오는 28일부터 예정대로 시행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어제 밤 9시 반쯤 남관표 주일대사를 고노 외무상이 일본 외무성으로 불렀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고 이에 대해 남 대사는 본국에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종료 발표는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대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우리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일본의 수출 규제는 전혀 차원이 다르다면서 한국 정부에 단호히 항의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