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3201 0032019082354553201 02 0202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화물차 몰면서 병나발…술취해 방향잃자 고속도로 터널서 역주행

글자크기

강원경찰, 40대 화물차 운전자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해 조사 중

연합뉴스

고속도로 음주 운전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술에 취해 3.5t 화물차를 몰고 서울양양고속도로를 운행하다가 국내 최장 인제터널을 역주행한 40대 운전자가 경찰에 적발됐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A(45)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 44분께 술을 마신 상태에서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면을 운행하던 중 인제터널 안에서 방향을 틀어 3㎞가량을 역주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6%로 만취 상태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적발 당시 A씨의 운전석 옆에서 발견된 소주 2병 중 1병은 비어 있었고, 나머지 1병도 반만 남은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전날 밤 경기 가평의 한 편의점에서 소주 2병을 산 A씨는 서울양양고속도로 내린천 휴게소를 지나 졸음쉼터에 차를 세워 놓고서 차 안에서 술을 마셨다.



이어 A씨는 차를 몰고 가면서도 한두 모금씩 술을 마셨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화물차에 공작 기계를 싣고 목적지인 강릉으로 가던 A씨는 순간적으로 방향감각을 잃은 채 11㎞에 달하는 국내 최장 인제터널 안에서 갑자기 유턴을 시도했다.

당시 A씨는 편도 2차로 터널 내에서 화물차를 유턴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전진과 후진을 반복했다. 이 과정에서 뒤따르던 차량 3∼4대가 정체하는 등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결국 유턴해 왔던 길을 다시 3㎞가량 역주행해 인제터널을 빠져나온 A씨는 1차로에 정차했다가 넓은 공터에 주차한 뒤, 차에서 내려 서성이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술을 마신 탓에 방향 감각을 잃어 터널 내에서 유턴한 뒤 역주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터널 내 유턴과 역주행은 자칫 대형 참사를 유발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위인 만큼 고의 역주행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