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2912 0032019082354552912 01 01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3대째 경찰·프로복서·방송PD 출신…신임경찰, 치안현장으로(종합2보)

글자크기

중앙경찰학교 제296기 졸업식…신임경찰 2천762명 배출

文대통령, 졸업생에게 '경찰의 심장' 상징 흉장 직접 달아줘

연합뉴스

대통령에게 경례하는 신임 경찰관들
(충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3일 오전 충북 충주 중앙경찰학교에서 제296기 졸업생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례를 하고 있다. 2019.8.23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박경준 기자 = 중앙경찰학교는 23일 충북 충주시 교내 대운동장에서 신임경찰 제296기 졸업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배출되는 졸업생은 총 2천762명(남성 2천48명·여성 714명)으로, 일반 순경은 2천356명, 경찰행정학과 특채 152명, 사이버수사·회계·과학수사 등 17개 분야 경력 채용 254명이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31일부터 34주간 형사법 등 법률 과목과 사격·체포술 등 기본교육을 이수했고 오는 26일부터 전국 각 지방경찰청에 배치된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중앙경찰학교는 23일 충북 충주시 교내 대운동장에서 신임경찰 제296기 졸업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중앙경찰학교 제296기 졸업생들. 2019.8.23. [경찰청 제공]



신임 경찰관 가운데는 독특한 배경으로 눈길을 끄는 이가 적지 않다.

김성은(24·여) 순경은 지난해 7월 조현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순직한 고(故) 김선현 경감의 장녀다. 김 순경은 "아버지처럼 늘 남을 돕는 좋은 경찰관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연(23·여) 순경은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이어 경찰 제복을 입게 됐다. 어린 시절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경찰을 동경해온 그는 3대째 '경찰 가문' 계보를 잇게 됐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중앙경찰학교는 23일 충북 충주시 교내 대운동장에서 신임경찰 제296기 졸업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해 순직한 고(故) 김선현 경감의 장녀인 김성은 순경. 2019.8.23.[경찰청 제공]



프로 권투 선수로 2014년 한국 페더급 챔피언에 올랐던 이인규(29·남) 순경도 경찰관이 됐다.

이 순경은 "경찰관으로 다시 태어나 그동안 받은 사랑을 국민께 돌려드리고 싶다"며 "대학 시절 전공인 영어영문학을 살려 외사 분야 전문가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밖에 독립유공자 조용성 애국지사의 증손인 조현익(35·남) 순경과 김구식 애국지사의 외증손녀인 윤미지(26·여) 순경,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시관 출신 오대환(34·남) 순경, 응급의료센터 항공의료팀 출신 임해경(27·여) 순경, MBC 보도국 PD 출신 남궁효빈(32·남) 순경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이들이 치안 현장을 누비게 됐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중앙경찰학교는 23일 충북 충주시 교내 대운동장에서 신임경찰 제296기 졸업식을 개최했다.사진은 프로 권투 선수로 2014년 한국 페더급 챔피언에 올랐던 이인규 순경. 2019.8.23.[경찰청 제공]



이날 졸업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경찰 출신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표창원·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대통령의 경찰학교 졸업식 참석은 2009년 이명박 전 대통령 이후 10년 만이다.

'도시경찰'이라는 TV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배우 천정명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졸업생들과 가족들은 일제히 손뼉을 치며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성적 우수자에게 상장을 수여한 데 이어 김 여사와 함께 '경찰의 심장'을 상징하는 흉장을 졸업생들의 가슴에 붙여줬다.

문 대통령 내외는 흉기난동 진압 시연과 대테러 훈련 시연에 박수를 보내며 격려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 국민의 부름에 묵묵히 책임을 다해 온 현장 경찰관 여러분께 늘 고맙고 애틋한 마음"이라며 "앞으로의 경찰 역사는 바로 여러분의 손에 달려 있다. 법 앞에 누구나 공정한, 정의로운 사회를 이끄는 경찰로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써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대한민국 경찰 파이팅'
(충주=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충북 충주 중앙경찰학교에서 제296기 졸업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8.23 xyz@yna.co.kr



이은정 중앙경찰학교장은 식사에서 "경찰은 과거에 대한 성찰과 끊임없는 개혁을 통해 새로운 100년을 향한 민주·인권·민생 경찰로의 도약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며 "선배들의 고귀한 헌신과 희생정신은 이어받고 그릇된 관행은 단호히 거부하며 현장에 활력의 새바람을 불어넣어 달라"고 당부했다.

제296기 졸업생들은 현 정부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계획에 따른 첫 졸업생이다.

경찰청은 지난해 확대·변경된 채용 계획에 따라 지난해 3천819명을 추가 채용해 총 8천12명을 선발했다.

경찰 인력을 증원한 결과 한국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는 2015년 456명에서 올해 7월 기준 428명으로 줄었다.

하지만 프랑스(311명), 독일(301명) 등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많은 수준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