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1690 0512019082354551690 01 0103001 6.0.12-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지소미아로 조국 물타기 의혹…이해찬 "기승전-조국" 한탄(종합)

글자크기

"3일 청문회하자는 한국당 제안, 엉뚱하고 용납하기 어렵다"

"한국당 방해 계속되면 국민청문회 할 수 밖에"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진 기자,이우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는 '기승전-조국'으로 마무리됐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조국 공세를 비판하며 "'기승전-조국'이다. 모든 건 조국으로 통하고 있다"라고 토로했지만, 기자간담회 질문은 온통 '조국' 의혹을 향했다.

이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잠재우기 위한 '물타기' 전략이라는 야당의 의혹을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이지, 국방부 장관이나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아니다"라며 "그런데 모든 것이 기승전 조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정도 판단력과 사고력이라면 정치 안 하시는 것이 낫다. 오히려 정치에 해악"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답답함을 드러내면서 "'기승전 안보' '기승전 조국' 이런 식으로 맞아떨어져가는 자세의 문제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 가능성에도 선을 그었다. '조국 후보자 청문회에서 딸 입학 관련 소명이 적절히 안될 경우 민주당에서 후보자에게 자진사퇴를 권유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후보자 자신이 국민들에게 훨씬 더 진솔한 마음으로 이해를 구하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3일전에 조국 후보자에게 훨씬 진솔한 마음으로 모든 사안에 임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와 관련, 20~30대 젊은층에서 공정성이 없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공정성에 대한 소외감을 충분히 이해하며 나중에 법무부장관이 되어서도 일로서 보여줘야 젊은 사람들과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불신을 해소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즉답은 피했으나 사실상 조 후보자에게 자진사퇴 권유를 하지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정치라고 하는 것이 국민들의 신뢰와 공감을 얻어야 하는 것이므로, 그동안 살아온 것에 여러 문제가 있다해도 진솔하고 진실하게 앞으로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을 대신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두고 한미일 동맹 균열 우려가 나오는 것에 대해선 "지소미아를 종료했다고 안보위기를 가져오는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 대표는 "지소미아 도입은 2016년데, 2014년에 (정부가) 몰래 지소미아를 도입하려다 저한테 적발돼 취소된 적이 있다"며 "지소미아가 없다해도 한미일 3국간 정보공유 협약이 있어 갑작스럽게 동북아의 안보불안이 생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걸 가지고 안보위기를 강조하는 자체가 더 문제"라고 야당에 화살을 돌렸다. 이 대표는 "한일관계가 굉장히 악화된 것처럼 비난하는 신친일파 같은 행위는 그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렇게할수록 그당(한국당)은 친일프레임에서 못벗어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3일 동안 실시하자고 한 것에 대해선 "매사를 이렇게 정략적으로만 하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거부의 뜻을 나타냈다. 또한 "3일짜리 청문회라는 엉뚱한 얘기를 하면 용납할 수 없다"며 "그렇다면 국민청문회를 하겠다. 어쩔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 대표는 "국무총리 인사청문회도 이틀 하는데 장관 청문회를 3일 하겠다는 얘기는 청문회장을 무엇으로 만들려는 것인지 저의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저도 조 후보자가 국민들께서 분노하시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자초지종을 소상하게 한 점 남김 없이 밝혀 국민들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청문회를 빨리 반드시 해야하는데 3일 청문회는 처음 들어본다"고 거듭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지 않고 계속 정략적으로 임하면 이인영 원내대표가 말한 '국민청문회' 이런 것을 해서라도 국민들께 자세한 내용을 소상히 밝히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촛불혁명의 정신이 공정사회인데, 국민들이 볼때 민주당도 구(舊)세력과 마찬가지로 특권을 누렸다는 지적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공천시스템 체계화 등 이렇게 정당을 혁신해 나가는데, 그 자체를 하나도 인정하지 않고 구세력이라고 한다면 어쩔 도리가 없다"고 답했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