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0061 0232019082354550061 01 0104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54455239 related

하태경 “文대통령, 조국 일가 ‘특별 수사’ 지시해야”

글자크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함께 검찰 수사 이뤄져야"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 직접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에 대한 특별 수사를 지시해 법치주의 붕괴를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연일 쏟아져 나오는 조국 일가의 끝없는 의혹은 법치주의에 대한 우리 국민의 신뢰를 처참하게 무너뜨리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로 해소할 차원을 넘어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국민적 관심이 큰 사건에 대해 이미 여러 차례 직접 수사 지시를 내린 바 있다”며 “지난 3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고 장자연씨 사건, 클럽 버닝썬 사건 수사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두 다 국민적 의혹이 일었던 사건들이었지만 조국 일가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라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조국 일가의 범죄 의혹은 나열하기도 벅차고 이러한 의혹을 인사청문회 한 번으로 해소할 수는 없다”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함께 검찰수사가 이뤄져야 진실이 무엇인지 명쾌히 밝혀질 것이고 (그래야) 국민들도 수긍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인사청문회 한번으로 모든 의혹을 덮고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가의 사법정책에 대한 국민적 신뢰는 완전히 붕괴될 것”이라며 “법치주의 붕괴를 막기 위한 문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