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9005 1052019082354549005 05 0507003 6.0.12-RELEASE 105 엠스플뉴스 4245982

美 매체 "류현진, 예측 불가능한 투수…5개 구종 자유롭게 구사"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의 활약에 현지 언론의 찬사가 이어졌다.

‘LA 타임스’는 23일(한국시간) 올 시즌 류현진의 투구를 분석하며 “류현진은 구종을 예측하기 가장 힘든 투수”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류현진에 대해 “올 시즌 1.64의 평균자책으로 이 부문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올스타전 선발로 등판한 첫 한국선수가 됐다”고 소개했다.

다양한 구종을 자유자재로 구사한다는 점을 활약의 비결로 꼽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포심 패스트볼, 투심 패스트볼, 커터, 커브, 체인지업 총 5개 구종을 구사하고 있다.

매체는 “류현진은 모든 구종을 초구로 거리낌 없이 투구한다”며 “팀 동료 워커 뷸러와 클레이튼 커쇼는 높은 비율로 초구 포심 패스트볼을 던진다”는 사례를 덧붙였다.

이어 매체는 “류현진은 노볼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도 예측 불가능한 공을 던진다”고 설명했다. 또 “3볼 노스트라이크 상황에서만 패스트볼 비율이 늘어난다. 하지만 나머지 카운트에서는 보다 다양한 구종을 구사한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류현진은 오는 24일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시즌 13승에 도전한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엠스플뉴스 출첵하고 MLB 직관가자!
▶'코리안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