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8242 0252019082354548242 05 0507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51293293

류현진, MLB 진출 후 처음으로 '한글 유니폼' 입는다

글자크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MLB) 진출 후 처음으로 한글 이름을 유니폼에 새기고 등판한다.

류현진은 오는 24일(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조선일보

다저스 선수들이 플레이어스 위켄드에서 착용할 유니폼. /다저스 트위터


이날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공동 기획한 선수 주간(Player's Weekend) 시작일이다. 24~26일 출전하는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자신이 택한 별명을 유니폼에 달 수 있고, 헬멧 등 장비에도 개성을 드러내는 문구나 그림을 새길 수 있다. 이렇게 착용한 유니폼과 장비는 경매에 부쳐, 수익금은 유소년 야구 발전기금으로 쓴다.

류현진은 이번 행사를 맞아 한글 이름 ‘류현진’이 쓰인 유니폼을 입기로 했다. 류현진은 평소 영어 성인 ‘RYU’가 적힌 유니폼을 입는다. 류현진은 2017년과 2018년 선수 주간에는 별명인 ‘MONSTER(괴물)’를 새기고 뛰었다.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뛰던 2012년 이후 7년만에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는 것이다.

류현진은 올해 23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승 3패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중이다.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유일한 1점대 평균자책점이다. 내셔널리그(NL) 사이영(Cy Young)상 유력 후보로 꼽힐 정도로 좋은 성적이다.

류현진의 소속팀인 다저스와 상대팀인 양키스는 각각 NL와 아메리칸리그(AL)에서 최다승률 경쟁을 펼치고 있다. 각 리그 최고의 팀간 경기에 최고 투수가 등판하다보니 세계 야구 팬들의 시선이 쏠리는 상황이다. 이런 경기에서 류현진이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등판하는 것이다.

앞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인 2013년 양키스전에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패전했다. 이번 경기는 6년만에 찾아온 설욕 기회다. 양키스 선발은 베테랑 좌완 제임스 팩스턴이다. 팩스턴은 올해 9승 6패 평균자책점 4.53을 기록 중이다.

[윤민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