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7877 0092019082354547877 02 0213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6519627000 1566519640000 related

익선동 등 서울핫플레이스도 노후목조밀집…화재위험

글자크기

익선동 등 유동인구 많은 지역 화재경계지구 지정돼

뉴시스

【서울=뉴시스】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밀집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1972년 지어진 전북 전주 목조건물 여인숙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진 가운데 서울시내에 목조건물 밀집지역 역시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23일 서울시 화재경계지구(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높거나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 그로 인해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 현황에 따르면 전체 화재경계지구 22곳 중 목조밀집지역은 12곳이다.

12곳 중 7곳이 종로구에 집중돼 있다. 익선동 한옥마을 75동(62개 점포·1920년대 건립), 황학동 목조가구상가 밀집지역 151동(163개 점포·1945년), 돈의동 쪽방지역 85동(13개 점포·1945년), 북촌 한옥마을 가회동11번지 일대 353동(1960년대), 체부동·필운동 일대 서측 한옥마을 167동(1960년대), 인사동 문화의 거리 27동(24개 점포·1970년대), 북촌 한옥마을 북촌로11길 일대 250동(1970년대) 등이 있다.

영등포구에는 영등포동 쪽방지역 67동(1960~1970년대 건립), 영등포동 윤락가지역6동(40개 점포·1960~1970년대)이 목조밀집지역이다.

성북구에는 하월곡동 성매매 지구 125동(207개 점포·1970년대), 강남구에는 구룡마을 332동(1980년대), 강동구에는 천호동 윤락가지역 41동(48개 점포·1966~1975년) 등이 목조건물이다.

서울시는 소방기본법에 따라 해당 목조밀집지역을 관리하고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각 지역 소방서장은 목조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시와 소방서는 소방용수시설, 소화기구 등을 설치하라고 건물 소유주 등에게 명할 수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화재경계지구 위치 표지판 설치·정비와 민관소방합동훈련을 반기마다 1회, 소방특별조사를 연 1회 실시하고 있다"며 "화재예방순찰과 찾아가는 관계인 소방안전교육 역시 연중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daer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