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6244 0372019082354546244 05 0501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0

US오픈 첫판부터 만난… ‘앙숙’ 윌리엄스 vs 샤라포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앙숙' 윌리엄스(왼쪽)와 샤라포바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앙숙’으로 잘 알려진 윌리엄스와 샤라포바가 첫판부터 제대로 만났다.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와 마리야 샤라포바(87위·러시아)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 여자 단식 1회전에서 맞붙는다.

23일(한국시간) 발표된 이번 대회 여자 단식 본선 대진표를 보면 둘은 1회전에서 맞대결한 뒤 이긴 선수는 티메아 바친스키(88위·스위스)-캐서린 맥널리(121위·미국) 경기 승자와 2회전을 치른다.

익히 잘 알려진대로 윌리엄스와 샤라포바는 ‘견원지간’이다.

2004년 당시 17살이던 샤라포바가 윔블던 결승에서 윌리엄스를 2-0(6-1 6-4)으로 꺾고 우승하며 전 세계 테니스 팬들 앞에 화려하게 등장했다. 이때 윌리엄스가 제물이 된 것이다.

샤라포바는 이후 2017년 펴낸 자서전에서 “당시 라커룸에서 윌리엄스가 큰 소리를 내며 운 것은 물론 자신의 친구에게 ‘앞으로 두 번 다시 그런 멍청한 X(비속어)에게 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그때부터 윌리엄스가 나를 미워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둘은 또 2013년에는 공개 석상에서 서로 사생활을 들추며 날 선 발언을 주고받기도 했다.

윌리엄스와 샤라포바의 상대 전적은 2004년까지 샤라포바가 2승 1패로 앞섰으나 2005년 호주오픈부터 윌리엄스가 18전 전승을 기록, 19승 2패로 압도하고 있다.

샤라포바는 최근 윌리엄스를 상대로 7경기 연속 0-2 패배를 당해 유독 윌리엄스에게 약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여자 단식 톱 시드는 지난해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1위·일본)가 받았고 1회전에서 안나 블링코바(93위·러시아)를 상대하며 올해 US오픈 본선은 26일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pow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