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3676 0202019082354543676 06 0602001 6.0.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 ‘우아한 가’ 임수향, 마약 혐의로 연행 ‘충격 엔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우아한 가’ 임수향이 음모에 빠졌다.

22일 방송된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에는 모석희(임수향)가 마약 혐의로 연행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석희는 시차 때문에 불면증에 시달렸다. 그는 허윤도(이장우)에게 전화를 걸어 수영을 하자고 제안했다. 한참 자다가 일어난 허윤도는 한밤 중 모석희와 수영대결을 펼쳤다. 모석희는 “동대문 시장에 가자”고 제안했지만 허윤도는 “나 저질체력이다”라고 거절했다.

모석희는 아침식사 자리에서 허윤도를 불러 “내 수행변호사”라고 소개했다. 모완수(이규한)는 “어쩌다 제일 까다로운 석희의 변호사가 됐을까”라고 비아냥댔다. 가족들의 막말이 난무하자 허윤도를 살펴보던 모석희는 그의 정장에 펜 하나를 꽂아주며 그를 챙겨줬다.

TOP팀으로 출근한 허윤도는 모완준(김진우) 페이퍼컴퍼니를 폭로한 박이사를 찾아 그를 정중히 모셔오라는 명령을 받았다. 허윤도는 얼굴이 모자이크 된 화면을 확대해 그가 인터뷰한 장소를 유추했다. 허윤도를 살피던 황보 주영(박영린)은 “제법인데?”라고 그의 실력을 인정했다.

허윤도는 인맥을 이용해 호텔 투숙객 명단을 받았다. 룸서비스 직원으로 위장해 박이사를 찾은 허윤도는 “MC에서 왔습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이사는 “나는 여기서 한발자국도 안 안 움직인다”라고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다.

허윤도는 “한상무님은 아직도 박이사님을 식구라고 생각한다. 제가 보증하겠다”라고 확언했다. 허윤도의 설득으로 박이사는 마음을 바꿔 한제국을 만났다. 약속과 달리 한제국은 박이사를 고소하겠다고 일렀고 허윤도는 난처해했다. 한제국은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모석희가 허윤도를 만나 정장에 꽂아준 펜으로 오늘 하루를 도청했음을 알렸다. 모석희가 “내 편이라고 생각했다”라고 하자 중립을 주장한 허윤도는 “난 TOP 인턴 마치고 정직원 될거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모석희는 “네가 모르는 진짜 TOP 멤버가 되라”라고 조언했다.

모철희는 모석희가 MC그룹 경영 의사가 있는지 확인하려고 그에게 맞선을 요구했다. 모석희는 “맞선보고 결혼할게요”라고 흔쾌히 수락하며 상대 남자 정보를 확인했다. 그는 모석희 생모의 살인사건 재판을 맡았던 비리 검사 주형일(정호빈)의 아들 주태형(현우성)이었다.

모석희는 그를 만나 “검사가 재벌에 빌 붙어사는 거 안 쪽팔리나. 너 말이에요. 너”라고 맹비난했다. 기분이 나빠진 주태형은 MC그룹 내사 조사에 착수했다. 소식을 들은 한제국은 “서서히 발톱을 드러내는 건가? 모석희 멀리 보내야겠다”라고 이를 갈았다.

이후 모석희는 허윤도와 함께 납골당을 찾아 엄마의 넋을 위로했다. 모석희는 어머니의 죽음을 궁금해 하는 허윤도에게 “괜한 뇌피셜로 소설 쓰지 말고 자기일이나 열심히 해”라고 투덜거렸다.

한편 한제국의 음모 때문인지 모석희의 가방에서는 마약이 발견됐다. 마침 모석희의 얼굴을 찍으려고 뒤따르던 오광미(김윤서)는 모석희가 연행되는 카메라로 담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