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2235 0432019082254542235 02 0201001 6.0.12-HOTFIX 43 SBS 0 related

경찰에 협조했다고 암매장…'오산 백골 시신' 사건 전말

글자크기

<앵커>

두 달 전 경기 오산의 한 야산에서 10대 청소년의 시신이 백골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 가출한 청소년을 모아놓고 함께 나쁜 짓을 저지르던 20대 남성들이 피해자에게 앙심을 품고 때려 숨지게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의 한 야산, 흙 속에 백골 시신이 보입니다.

지난 6월, 벌초 중이던 주민 신고로 발견된 시신은 17살 A 군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이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가출청소년을 비롯해 3만여 명의 SNS를 추적한 끝에 현장에서 나온 반지를 끼고 있는 A 군의 사진을 찾아낸 겁니다.

경찰은 A 군 주변을 수사해 지난 19일, A 군을 유인·살해하고 시신을 파묻어 숨긴 혐의로 22살 B 씨 등 5명을 붙잡았습니다.

피해자가 발견된 장소입니다. 피의자들은 제 뒤로 보이는 건물 사이에서 범행을 저지른 뒤에 이곳에 피해자의 시신을 암매장했습니다.

피의자들은 SNS를 통해 가출 청소년을 모아 각종 불법 행위를 주도했는데 집을 나온 A 군과도 지난해 반년 가까이 함께 지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해 6월 경찰에 덜미를 잡힌 A 군이 "B 씨 등의 지시로 한 일"이라고 진술하자 앙심을 품고 보복했다는 겁니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군만 없어진다면 처벌을 피할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습니다.

B 씨 일당은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고 경찰은 말했습니다.

[윤세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 : 사전에 살해할 것을 공모하고 범행 도구들을 구입한 뒤에 피해자를 유인하고 현장에서 폭행, 범행한…]

경찰은 폭행과 암매장에 직접 가담한 B 씨 등 3명을 검찰에 넘기고, A 군을 범행 장소로 유인했다는 10대 2명에 대해서는 보강조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김종태, 화면제공 : 경기 남부지방경찰청)

▶ [끝까지 판다] 관세청 비리 녹취 단독 입수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