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2091 0372019082254542091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첫사랑 죽음 소식에 충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윤선우가 첫사랑의 소식을 들었다.

22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첫사랑 김보라의 죽음 소식을 듣게 되는 주상원(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사랑 김보라를 찾기 위해 미파도를 찾은 주상원(윤선우 분)은 마을 사람들을 말을 따라 한 집을 방문했다. 그 곳에서 한 여성을 보게 됐고 “보라야”라고 외쳤지만, 그녀는 김보라가 아니었다. 주상원은 김보라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 모르냐”고 물었고, 그 여성은 당황하며 잘 모른다고 대답했다.

한편 왕금주(나혜미 분)는 제사를 돕기 위해 한석호(김산호 분)의 집에 들렀다. 그녀 대신 전화를 받은 변명자(김예령 분)는 “금주가 우리 집 제사를 돕고 있다”고 귀띔했다. 나영심(김혜옥 분)은 곧장 집으로 달려왔고, 집 안에서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한준호(김사권 분)의 문자를 보지 못한 주상미(이채영 분)은 오대성(김기리 분)과 술을 마셨고, 한준호 혼자 가족들과 제사를 지냈다.

제사를 끝낸 한준호는 왕금희를 찾아갔다. 한준호가 서여름(송민재 분)에게 사과하러 왔다는 소식을 들은 왕금희는 “앞으로는 안 그랬으면 좋겠어. 여름이한테 우리 헤어졌다고 말했거든. 그러니까 여름이한테 혼란 주지 않았으면 좋겠어”라고 선을 그었다. 한준호는 아버지의 기일을 기억해준 왕금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왕금희는 “이번이 마지막이야. 이제 내 머릿속에서 다 지울 테니까”라고 단언했다.

집으로 돌아온 한준호는 술에 취해 오대성의 부축을 받고 들어오는 주상미를 목격했다. 주상미는 “질투 같은 거 안 하냐”고 물었고, 한준호는 “질투해야 되냐. 나는 당신의 질투 때문에 숨이 막힌다”고 답했다. 결국 두 사람은 말다툼을 벌였다.

주상원은 미파도에서 본 그 여성을 한번 더 찾아갔다. 돌아오는 답은 역시나 잘 모른다는 회피 뿐이었고, 그녀의 남편 역시 김보라의 사진을 보고는 당황하며 “잘 모른다”고 했다. 하지만 주상원은 포기하지 않고 밤새 그녀를 기다렸고, 결국 “김보라는 2년 전에 죽었다”는 답을 듣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