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1451 0562019082254541451 02 02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조국 지지' 공지영 "노무현 정부 시절 '논두렁 시계2' 재현되는 듯"

글자크기
세계일보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여러 의혹이 끊임없이 확산하는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사진)은 ‘논두렁시계2’가 재현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공 작가는 지난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논두렁 시계2’가 재현되고 있다”며 “(조 후보자를 향한 의혹이) 먹히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면) 우리는 조선·중앙·동아·자유한국당의 영원한 개·돼지가 될 것”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주변에서) ‘작가가 이미지 깎아가며 나서냐’는데 나도 질문하고 싶다”며 “그런 세상에서 이미지 좋은 작가면 뭐하나”라고 일갈했다.

SNS를 통해 공 작가가 조 후보자의 현 상황과 빗대어 표현한 ‘논두렁 시계’ 건은 2009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둘러싸고 나온 오보 사건이다.

당시 5월 SBS 측은 노 전 대통령이 ‘회갑 선물로 받은 1억원 상당의 명품시계 2개를 부인(권양숙 여사)이 논두렁에 버렸다’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노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이인규 대검 중수부장은 이를 두고 국가정보원이 의도적으로 언론을 통해 흘린 것이라고 고했다.

이에 공 작가는 조 후보자와 그 딸에게 쏟아지는 각종 의혹 등을 과거 논두렁 시계 오보에 빗대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공 작가는 다른 SNS를 통해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지지 의사를 확고히 내비쳤다.

공 작가는 “적폐청산 검찰개혁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문재인 프레지던트)를 지지했다”며 “문프께서 그걸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저는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해드렸다”며 “그분이 나보다 조국을 잘 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우진 온라인 뉴스 기자 ace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