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38477 1072019082254538477 05 0508001 6.0.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亞선수권대회] '삼각편대 폭발' 한국, 대만 3-0 완파…'태국 나와라'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조영준 기자]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쉬)과 이재영(흥국생명), 그리고 김희진(IBK기업은행)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대만 코트를 맹폭했다. 여기에 '붙박이 미들 블로커' 양효진(현대건설)의 블로킹까지 살아난 한국은 대만을 꺾고 아시아선수권대회 8강 리그 첫 승을 거뒀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은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리그 E조 1차전에서 대만을 세트스코어 3-0(25-22 25-13 25-19)으로 완파했다.

이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은 A조 조별리그에서 이란과 홍콩을 손쉽게 이겼다. 주전 선수들은 물론 벤치 멤버까지 고르게 코트에 나섰던 한국은 조 1위로 8강 리그에 진출했다.

한국은 8강 리그 첫 경기에서 C조 2위로 올라온 대만을 만났다. 대만은 최근 전력이 급상승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은 대만을 3-0으로 이겼지만 매세트 접전을 펼치며 고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은 C조 조별리그에서 태국은 상대로 한 세트를 따냈다. 만만치 않은 상대인 대만을 만난 한국은 주전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코트를 지키며 3-0으로 승리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이탈리아) 여자 배구 대표 팀 감독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에 김연경 이재영, 미들 블로커에 양효진 김수지(IBK기업은행)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에 김희진 세터에 염혜선(KGC인삼공사) 리베로에 오지영(KGC인삼공사)을 선발로 투입했다.

1세트 초반 한국은 대만의 끈끈한 수비와 조직력에 고전했다. 세트 중반까지 줄곧 대만과 접전을 펼친 한국은 13-13 동점을 허용했다.

이 상황에서 김연경과 이재영의 공격 득점으로 달아난 한국은 김희진의 백어택마저 터지며 19-15로 앞서갔다. 먼저 20점 고지를 넘은 한국은 상대 연속 범실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 한국은 김연경-이재영-김희진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고른 득점을 올리며 11-6으로 리드했다. 양효진은 높은 블로킹으로 대만의 공격을 하나둘씩 차단했다. 공격이 좀처럼 풀리지 않은 대만은 범실이 쏟아졌고 점수 차는 20-9로 벌어졌다.

세트 막판 한국은 끈질긴 수비에 이어지는 김연경의 공격 득점으로 관중들의 갈채를 받았다.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2세트를 잡은 한국은 승리에 한 걸음 다가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3세트 초반 9-3으로 앞서며 손쉽게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그러나 대만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수비가 살아난 대만은 김연경과 이재영의 강한 공격을 계속 걷어 올렸다. 또한 한국 블로킹을 활용한 터치 아웃 작전을 적절하게 쓰면서 13-13 동점을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 한국을 살린 이는 '에이스'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의 호쾌한 스파이크로 한국은 조금씩 점수 차를 벌렸다. 14-11에서는 염혜선의 절묘한 서브에이스가 나오며 대만의 추격에 제동을 걸었다.

21-15로 리드한 상황에서 라바리니 감독은 김희진 대신 표승주(IBK기업은행)을 투입했다. 코트에 들어온 표승주는 공격 득점으로 라바리니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한국은 이재영의 마무리 공격 득점으로 3세트를 잡으며 8강 리그 1승을 챙겼다.

한국은 23일 8강 리그 2차전에서 태국과 '올림픽 예선전 전초전'을 치른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