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36276 0512019082254536276 02 0204001 6.0.12-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조국, 비난여론에 자세 굽혔지만…증폭되는 의혹들 어쩌나

글자크기

'국민감정' 누그러뜨리기엔 부족한데 정면돌파 재확인

구체적 해명 없어 쌓이는 의혹…대학생 촛불까지 직면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손인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학업문제를 두고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지만 후보자는 자세한 해명 대신 불법은 없었다는 설명만 내놓고 있어 의혹은 해소보다는 되레 확산되면서 증폭되는 모양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의 논문 제1저자 등재, 장학급 지급 등 의혹에 관여된 인물들이 조 후보자로부터 부탁을 받았거나, 대가를 바라고 조씨에게 이익을 제공했을 가능성을 의심케 하는 정황들이 연일 제기되고 있다.

먼저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유급된 뒤 조 후보자가 2015년 10월 조씨의 지도교수 노환중 당시 양산 부산대병원장을 만난 적이 있다는 의혹이다.

조씨는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한 뒤 첫 학기에서 낙제학점을 받고 휴학했다고 한다. 조 후보자는 당시 서울대 교수로서 새정치민주당 혁신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조씨는 이듬해 1학기 복학해 노 원장이 운영하는 소천장학회에서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았다. 노 원장은 2019년 6월 오거돈 부산시장이 임명하는 부산시의료원장 자리에 올랐다.

이보다 앞서 올해 1월 부산대병원과 의전원에서는 조 후보자와 노 원장의 관계를 의심하며 노 원장이 부산대원장 임명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투서가 작성됐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노 원장이 국립대병원장 자리를 노리고 조씨에게 수년간 장학금을 지급한 것 아니냐는 내용이다.

조씨가 고교 재학 중 2주간 인턴생황을 하고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리게 해준 A 단국대 교수와 조 후보자가 한영외고 학부모 모임에서 만난 적이 있을 가능성도 추가로 제기됐다.

이에 앞서 A 교수는 "외국 대학 가는 데 (제1저자 등재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며 "(조 후보자를) 나는 모른다. 집사람과 조씨 어머니가 같은 학부모라 서로 몇번 부딪힐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 입학 전인 2014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필기시험 없이 면접-서류를 통해 합격하고, 2학기 연속 전액 장학금을 받은 것도 특혜성 의혹이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을 당시 조씨 지도교수인 B교수가 환경부 장관 후보자로 두차례 유력하게 검토됐던 것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내용이다.

조 후보자는 여전히 '불법은 없었다'고 강조한 채 구체적 해명은 내놓고 있지 않다. 실제로 야당과 시민단체의 고소·고발이 이어지고 있지만 뚜렷한 실정법 위반 혐의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불법성 여부를 떠나 자녀의 교육 문제에는 유독 민감할 수밖에 없는 '국민정서'를 누그러뜨리기에는 조 후보자의 해명이 상당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조씨가 다녔던 고려대와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있던 서울대의 학생과 졸업생들은 조 후보자를 비판하는 촛불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상위계층의 입시 과정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와 함께 조 후보자가 과거 교육에 관해 밝혔던 소신과 모순된다는 실망감과 비판에서 시작된 움직임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제사법위원들의 전날 회의에서도 "입시에서 특혜받은 건 없다"며 두둔하는 발언과 함께 "어느 정도 지위를 가진 분에게 열려 있는 기회라는 건 맞다"고 인정하는 발언도 나오기도 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이날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며 "저와 저희 가족들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었다고 생각한다"고 자세를 굽혔다.

또 "집안의 가장으로 아이의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조 후보자는 이날도 의혹에 관한 구체적인 해명이나 사과는 하지 않았다. 자녀 교육 문제를 포함한 각종 의혹에 관한 상세한 입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밝히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습니다.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달라"며 "향후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전날에 이어 다시 한번 정면돌파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kuko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