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36100 0092019082254536100 01 0101001 6.0.12-HOTFIX 9 뉴시스 0 related

손학규, 오신환 '추석전 사퇴' 요구 일축…"안 들어도 뻔해"

글자크기

"기승전 손학규 퇴진 아닌가...얘기할 것 없다"

"다음 총선은 첫째 문재인 심판, 다음은 한국당"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어디로 가야하나? 야권 정계 개편을 중심으로 토론회에서 손학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22.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2일 오신환 원내대표가 추석 전 사퇴를 요구한 데 대해 "기승전 손학규 퇴진 아닌가. 얘기할 것이 없다"고 일축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어디로 가야 하는가-야권 정계개편을 중심으로' 토론회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세한 (기자회견) 내용은 못 들었다. 안 들어도 뻔할 것이라 자세히 보지도 않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오 원내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아 앞서 오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의 추석 전 사퇴를 요구했다. 당내 갈등에 대해선 "안철수, 유승민 같이 참여하자고 제의했고 당을 다시 추슬러서 총선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는 것"이라며 "접촉도 시작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을 제대로 살릴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그러나 이날 토론회 축사에서도 바른미래당을 지키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우리당이 어려운데 당보다 사실은 나라가 정말 어렵다"며 한일 갈등, 대북관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잇달아 제기되는 의혹 문제 등을 언급한 뒤 "이렇게 된 것이 우리나라 정치체제에 있다고 본다. 거대 양당과 대통령 제도가 국가를 더 이상 하나로 만들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은 국회를 무시하고, 국회를 불신하고, 국회는 대통령을 불신하고, 서로 정권 싸움만 하고 있으니 다음에 우리가 갈데가 어디 있느냐. 바른미래당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한 것은 바로 이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으로 통합되는 것이 속이 아프다는 게 아니다. 그렇게 되면 또다시 양당체제로, 극한 대결로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도 극한 대결 체제로 가고 있다. 바른미래당을 자유한국당으로 통합을 시킨다고 하면 총선을 앞두고 양당제가 그대로 고착이 되는 것"이라며 "반드시 의미 있는 제3당이 출현하게 될 것이다. 다음 총선은 첫째 문재인 심판이 될 것이고, 다른 한편은 자유한국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는가. 정치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가"라며 "제3지대가 넓어지고, 바른미래당이 제3지대를 분명하게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토론회는 내년 총선을 위한 당 진로 및 정책 어젠다를 모색하기 위한 연속 토론회의 두번째다. 바른미래연구원과 정책위원회가 공동 기획했다.

jab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