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35589 0032019082254535589 02 02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교통사고로 쓰러진 생면부지 시민 달려가 돌본 간호사

글자크기
연합뉴스

교통사고 피해자 돌보는 이애주씨
[인천지방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생면부지의 시민을 끝까지 돌보며 현장을 지킨 현직 간호사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2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6일 오전 11시 3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제물포역 남광장 인근에서 우회전하던 차량이 보행자 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A(58·여)씨를 들이받았다.



A씨가 순간 의식을 잃은 채 길가에 그대로 쓰러지자 파란 티셔츠를 입은 한 여성이 급하게 곁으로 달려왔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던 간호사 이애주(25)씨였다.

이씨는 급하게 119 신고를 한 뒤 휴대전화 플래시를 A씨의 눈에 비추며 의식이 남아 있는지를 확인했다. 또 손과 발을 계속해서 주무르며 119 구급대가 도착한 후에도 그의 상태를 살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숭의지구대 소속 경찰관들이 현장을 통제하는 사이에도 이씨는 계속해서 A씨의 의식 회복 여부를 보며 응급 처치를 이어 나갔다.

다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이후 의식을 되찾고 일반 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일 마치고 집에 돌아가던 길에 갑자기 맞닥뜨린 상황이어서 당황했지만 무조건 뛰어가서 환자 상태를 봐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휴대전화 불빛으로 동공 반응이 있는지를 보면서 상태를 파악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전에 인하대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3년차 간호사다.

미추홀서 숭의지구대는 생면부지의 시민을 도운 이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