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8869 0522019082254528869 07 0701001 6.0.14-RELEASE 52 뉴스핌 0

[르포] MBC '하자있는 인간들', 첫 소개자리부터 '하자' 노출…질문도 안받았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안재현의 사생활과 관련한 논란으로 관심을 받았던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의 작품 설명회가 다소 아쉬운 점을 남긴 채 마무리됐다.

22일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는 '하자있는 인간들'의 작품설명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 오연서가 참석했지만 남자 주인공 안재현은 불참했다. 그밖에 오진석PD와 구원, 민우혁, 김재용, 차인하가 참석했다.

이날 작품 설명회는 국제방송영상마켓(BCWW)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개최됐으나 엄연히 드라마 소개를 언론 앞에서 처음으로 하는 자리였다. 시작부터 진행 상의 이유로 행사가 20분가량 지연됐다. 자세한 이유는 현장에서 안내하지 않았다.

오후 1시20분에야 시작된 작품 설명회에서 사회자는 등장과 동시에 "11월 중순 방영되는 드라마라 차후에 제작발표회가 있을 예정이다. 그때 많이 관심 가져달라"며 "드라마와 상관없는 악의적 기사는 자제해달라"고 안재현과 관련된 궁금증을 사전에 차단했다. 참석한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오진석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국제방송영상마켓 2019 행사장에서 열린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작품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주서연(오연서 분)과 외모 집착증에 걸린 이강우(안재현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2019.08.22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진석PD는 "사회적으로 사건사고도 많고 좋은 소식도 있지만 안좋은 소식도 많은 것 같다. 만화적인 유쾌함이나 경쾌함이 좋았다. 코미디가 자칫 웃기기만 하고 허무해질 수 있는데 재밌기도 하지만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따뜻해서 작업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감사하게도 연출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인공 중 한 명이 사생활 논란으로 작품의 좋은 의도에 누를 끼치게 됐다. 세상을 따뜻하게 바라보고자 하는 기획 의도를 어필하기 위해 해외 방송업계에 드라마를 첫 소개하는 자리에서부터 제작진은 어쩔 수 없이 몸을 낮추게 됐다.

안타깝게도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안재현의 연기도 그리 훌륭하지 않았다. 아주 짧은 분량의 영상이라 여러 설정을 한꺼번에 담기엔 무리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오PD의 말처럼 코미디 드라마의 탄탄한 완성도를 위해 필요한 요소들이 '하자있는 인간들'에 갖춰졌는지 의문이다.

그럼에도 오PD는 "각자의 캐릭터가 가진 코믹함이 코미디 드라마의 포인트가 된다. 코미디는 현장에서와 서로의 합이 중요하다. 굉장히 흡족하고 만족스럽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유쾌하고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의 강점을 어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오연서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국제방송영상마켓 2019 행사장에서 열린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작품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주서연(오연서 분)과 외모 집착증에 걸린 이강우(안재현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2019.08.22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인공 주서연 역의 오연서는 "어릴 때부터 꽃미남 형제들 사이에서 자라 잘생긴 외모에 편견을 갖고 있는 캐릭터"라고 맡은 역을 소개했다. 그는 "예쁜 외모의 남자는 이상한 성격일 거라고 편견을 갖고 있고, 그 조차 차별이라는 걸 깨달아 간다. 성장을 담은 드라마라서 그런 과정을 지켜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원은 극중 안재현-오연서와 함께 삼각관계를 이루는 인물로 등장한다. 그는 "여기 있는 캐릭터들이 하자는 있지만 멋진 인물"이라며 "이민혁이 어필할 수 있는 건 굉장히 소심하고 소극적인 캐릭터로 비쳐질 수 있다. 주서연을 만난 다음엔 적극적이고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 우직함이 생긴다. 많이 다치는 환경에 있는 인물들인데 고쳐줄 수 있는 의사라서 더 어필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국제방송영상마켓 2019 행사장에서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작품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주서연(오연서 분)과 외모 집착증에 걸린 이강우(안재현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2019.08.22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우혁은 극중 주서연의 첫째 오빠로 꽃미남 혐오증의 유발자이자 든든한 맏이이자 가장으로 그를 지켜주는 캐릭터다. 그는 "서연의 첫째 오빠고 어릴 때 트라우마를 오빠로서 가장으로서 짊어지고 어떻게 덜어줄 수 있을까 고민한다. 가장 철없는 오빠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집안의 가장으로서 때로는 친구처럼 부모처럼 동생들을 따뜻하게 지키고 싶은 캐릭터"라고 맡은 역에 애정을 드러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외모지상주의는 물론 그와 대비되는 꽃미남 혐오증, 성소수자 등 다양한 차별에 관해 다룰 예정이다. 본격적으로 뚜껑이 열리지 않은 만큼, 예상치 못한 초반 잡음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반열에 오를지 지켜볼 일이다. 오는 11월 중순 MBC에서 방송 예정이다.

jyyang@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