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8115 0242019082254528115 01 01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黃 "세습사회 비판한 조국, 자식은 금수저중 금수저로 키워"

글자크기

22일 당 최고위에서 발언

"검찰 수사 안되면 특검·국조해야"

이데일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수저 계급론과 신(新)세습사회를 비판하더니 본인 자식은 외고와 유학을 보내고 금수저 중의 금수저로 키웠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에서 “조국은 정의와 개혁을 외치면서 특권층을 공격해왔다”며 “그런데 정작 자신은 온갖 기득권과 특권을 누리면서 살아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드러난 의혹들과 고소·고발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며 “검찰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별검사(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조국 후보자의 딸은 논문 특혜까지 받았다. 고3 여름방학 한 달 동안 서울, 공주, 일본을 오가면서 한꺼번에 3개의 특혜 스펙까지 쌓은 걸로 밝혀졌다”면서 “후보자 부인 대학 동기인 공주대 교수에게 인턴했고 후보자 동기 서울대 교수의 도움으로 물리학회상까지 받았다.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시험 당시 부산대에 전화 걸어 사실상 딸의 응시를 알렸다는 증언까지 나왔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평범한 보통 학생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특혜를 누린 것이다. 결국 부모가 쌓아준 스펙으로 대학을 가고 의전원을 갔다”며 “어려운 학생들이 받아야 할 장학금까지 가로챘다. 이것이 그렇게 본인이 비난하던 특권 세습이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힐난했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보편적 기회’라면서 조 후보자 딸이 누린 특혜를 기회로 왜곡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이 입으로는 평등, 공정, 정의를 외치고 있으니까 정말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아버지들은 공부하고 아르바이트 뛰느라고 지친 자녀를 보면서 자신이 조국이 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계실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를 향해 “청와대는 의혹이 부풀려졌다면서 임명을 강행할 기세인데 어떻게 부풀렸는지 밝혀야 한다”며 “우리가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