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7125 0512019082254527125 01 01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김현종, 비건에 "국익 합치되도록 지소미아 결정할 것"(종합)

글자크기

"美측, 한미일 관계 먼저 언급"…'지소미아 중요성 우회 강조' 관측

"북미대화 곧 재개될 것 같은 느낌 받아"

뉴스1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8.22/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최은지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난 뒤 "북미 간에 (비핵화)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 그리고 그게 잘 전개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 중인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차원에서 비건 대표한테 전달할 메시지가 있어서 미팅 요청에 제가 응해 1시간 넘게 만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은 북미 대화 재개를 예상하는 근거를 묻자 "정확한 (대화) 내용을 밝힐 순 없다"며 "그렇지만 곧 이뤄질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만 답했다.

다만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 신호가 있었다고 이해하면 되느냐'는 물음엔 "그건 아니다"라고 했고, '29일 전에 대화가 열리느냐'는 질문에도 "거기까지는 답을 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에서 비건 대표에게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선 "비핵화 과정에서 한미간 관계가 굉장히 긴밀해야 한다는 정도(만 얘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비핵화 대화 프로세스에 대해 한미 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고, 앞으로도 비건 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워낙 신뢰가 있어 아마 (비핵화 협상 관련) 모든 것이 공유가 되고 한미 관계는 잘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지금까지 우리에 대한 북한의 비판적인 언급들에 절제를 한 것에 대해 미국측에서 높이 평가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도 언급이 있었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김 차장은 "우리가 신중히 검토할 것이고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해서 내용을 결정을 할 것(이라고 비건 대표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한미일 안보협력과 관련해 "한미일 관계에 대해서도 비건 쪽에서 먼저 언급을 했다"면서도 '지소미아 관련 미국측 입장을 들었느냐'는 물음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건 대표가 지소미아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는 않으면서도 한미일 안보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함으로써 우회적으로 지소미아에 대한 입장을 전달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정부는 이날 오후 NSC 상임위 회의 등의 절차를 거쳐 대일(對日) 대응 차원에서의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논의한 뒤 이르면 이날 결론을 발표할 예정이다.
trut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