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6386 0042019082254526386 02 0201001 6.0.12-HOTFIX 4 YTN 0 related

조국 "더 낮은 자세" 청문회 의지...단국대 '딸 논문' 진상 조사 착수

글자크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과 가족의 처신이 조심스럽지 못했다며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비판과 검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딸의 입시 의혹은 '가짜뉴스'라고 못 박았던 어제보다는 수위를 낮춘 발언입니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관련해 단국대에선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논의에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성호 기자!

의혹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어제 발언보다는 수위가 많이 낮아진 것 같은데요.

조국 후보자 출근길 발언 전해주시죠.

[기자]

조국 후보자는 자신에게 실망한 국민이 많아졌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처신이 조심스럽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저와 가족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조 후보자는 당시 입시제도와 법 제도가 그랬다고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더 많이 꾸짖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주십시오. 향후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습니다.]

인사청문회에서 해명하겠다는 기존 입장과 달라진 건 없지만, 딸의 입시 부정 의혹은 '가짜뉴스'라고 완강하게 못 박았던 어제보다는 수위가 낮아진 발언입니다.

[앵커]

그렇지만, 조 후보자 딸의 학업과 관련해서는 의혹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가 과거에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직접 만난 정황도 나왔죠?

[기자]

조 후보자 딸, 조 모 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첫해인 2015학년도 1학기 낙제점을 받고 유급했는데요.

그해 10월 조 후보자 모친이 부산대 병원에 자신의 그림을 기증하는 행사에 조 후보자가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당시 양산 부산대병원장이던 노환중 교수도 참석했습니다.

조 씨는 이듬해 복학한 뒤 노 교수의 개인 장학재단으로부터 6학기 연속으로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때문에 조 후보자 가족과 노 교수 사이 관계를 둘러싼 의혹이 제기됐는데요.

이와 관련해 출근길에 물었는데 조 후보자는 딸의 교수에게 장학금을 부탁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 (2015년에 딸 지도교수 만났던데 어떤 얘기 나눴나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잘 부탁한다거나 장학금을 부탁한 적이 있나요?) 없습니다.]

이 밖에 조 씨가 대학 입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 의대 논문 참여를 포함해 여러 활동 경력을 기재했는데, 기간이 겹치거나 부풀려졌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조 씨는 외고 3학년이던 지난 2009년 여름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 인턴십에 참여해 일본에서 열린 국제학회에서 영어로 발표했고, 한국물리학회 여성위원회가 숙명여대에서 연 '여고생 물리캠프'에도 참여해 장려상을 받았는데요.

물리캠프 실험 기간이 7월 말에서 8월 초로, 국제학회 기간과 일부 겹친다는 겁니다.

여러 입시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고려대 측은 과거 규정에 따라 5년이 지난 입시자료는 모두 폐기했지만, 추후 서면 및 출석 조사로 전형 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되면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관련해 단국대에서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했죠.

오늘 오전부터 진상조사에 착수한 건가요?

[기자]

정식 조사라기보다는 논의를 시작한 겁니다.

오전 10시 반부터 조 씨가 논문의 '1저자'로 등재된 과정이 적절했는지 따져보는 학내 연구윤리위원회를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장소는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단국대 죽전캠퍼스 대학원동입니다.

조 씨를 저자로 등록해 준 이 대학 의대 교수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리위는 연구 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사람에게 감사나 예우 등을 이유로 저자 자격을 줬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 문제를 윤리위에서 정식 안건을 다룰지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규정상 조사 기일은 90일이어서 학교 측이 정식으로 사안을 들여다보고 결과를 내려면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