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3562 0032019082254523562 02 0202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제가 더 감사하죠" 단양 사인암 유원지서 4명 목숨 구한 목사

글자크기

물놀이 안전관리 요원으로 활약…"지역 위해 의미 있는 일 하고 싶어 지원"

(단양=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올여름 충북 단양군 사인암 유원지에서 물놀이 안전관리 요원으로 일하며 물에 빠진 4명의 소중한 목숨을 구한 현직 목사의 활약상이 화제다.

22일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 15일 낮 12시 50분께 사인암 인명구조본부 앞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20대 자매가 1.8m 깊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렸다.

이 모습을 본 40대 안전관리 요원이 지체 없이 신발을 벗고 달려가 5m가량 헤엄을 친 뒤 동생과 언니를 차례로 구조했다.

연합뉴스

오세훈 목사 [본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전요원은 지난달 1일부터 2개월 일정으로 사인암에 배치된 오세훈(47) 단양읍 노동감리교회 목사다.

오 목사는 이달 초와 지난달 말에도 물에 빠져 목숨이 경각에 달렸던 남자 대학생과 50대 중반의 여성을 구했다.

사인암에서 로테이션으로 근무 중인 9명의 안전요원 중 공교롭게 오 목사만 이런 '실전 경험'을 했다.

사인암 하천은 갑자기 수심이 깊어지는 곳이 많아 과거부터 물놀이 사고가 종종 발생했다.

단양군은 무료로 구명조끼를 빌려주고 안전요원도 배치하지만, 구명조끼 착용 권유를 마다한 채 허리춤 깊이의 물에 들어갔다가 빠른 물살에 밀리거나 미끄러져 물에 빠지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오 목사는 "제 근무시간에만 사람들이 빠져 놀랐다"며 "미자립 교회지만, 단양에서 목회 활동을 한 지 20년째인데 지역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은 참에 기회가 주어져 안전관리 요원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시절 3년간 수영 선수를 했다는 그는 지난 4∼5월 단양군 일자리종합지원센터가 주관한 레저스포츠 전문가 양성 과정에 참여해 인명구조, 응급처치, 산악안전지도 자격증과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정 면허를 취득했다.

교육 기간 하루 8∼9시간의 강도 높은 수영훈련이 구조활동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오 목사는 "레저스포츠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플래카드가 눈에 들어와 바로 신청했다"며 "구조한 당사자와 피서객들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사람을 살리게 돼 오히려 제가 감사하다"고 겸손해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