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2614 1112019082254522614 01 0101001 6.0.12-RELEASE 111 서울경제 54455239 related

"회초리 들어달라"는 조국 "가장으로,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

글자크기

당시 제도, 법적 문제 없다며 나몰라라 하지 않겠다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인생을 돌이켜봤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 관련 의혹으로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조 후보자는 22일 오전 9시 35분경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위치한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며 “저와 제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집안의 가장으로, 아이의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최근 불거진 의혹들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발표한 조 후보자는 “집안의 가장 아이의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회초리를 들어달라, 향후 더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 있었다”라고 인사청문회를 치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조 후보자는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조 후보자는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도교수를 만난 뒤 딸이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장학금을 부탁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