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2169 0012019082254522169 01 0101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54455239 related

민주당 “자유한국당, 조국 청문회 안 하려는 의도 2가지···”

글자크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청문회를 열어서 제대로 검증하고 국민 판단을 기다리자”고 요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8월30일까지가 사실상 청문회의 적정시한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청문회를 할 건지 말 건지 분명히 대답하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해야 할 청문회는 안하면서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해선 안된다”면서 “‘아니면 말기’식 의혹을 부풀리고 과장해서 조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인권침해에 가까운 비방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심지어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선친 묘비까지 터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패륜에 가까운 행동”이라며 “이제껏 보지 못했던 광기에 참담함 금치 못하겠다. 일부 언론이 일방적 비방을 팩트체크·크로스체크도 하지 않은 채 잘못된 내용을 확대재생산하는데 일조하고 있는 점도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토록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아서는 의도는 매우 명백하다”면서 2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그는 “조 후보자 청문회 건을 통해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정책을 좌초시키겠단 의도가 분명하다”며 “한·일 경제전쟁 와중에 쏟아졌던 국민들의 비판을 지워버리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려는 정략적 의도도 다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혹이 있다면 마땅히 청문회장에서 해명하고 진실을 검증하면 된다. 오는 24일 한국당의 장외투쟁도 결국 국민이 납득하지 못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합리적 인사검증 수준을 넘어 비이성적 마녀사냥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후보자 자질과 정책검증은 사라지고 시대착오적 색깔공세와 후보자와 가족에 대한 무책임한 인신공격과 프라이버시 침해는 물론 각종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TF를 속히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