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1803 0372019082254521803 05 0501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한국은 홀대, 중국은 우대…유벤투스의 시장 전략

글자크기

-경기 시차 6시간… 중국 팬 잡으려 ‘킥오프 시간 앞당기자’요청

헤럴드경제

네이버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 축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노쇼 논란 피해자들의 입장료 전액 배상을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 A 유벤투스가 리그에 경기 시작 시간을 앞당기자고 요청했다. 거대한 중국 시장을 잡기 위한 전략이다.

영국 BBC는 22일(한국시간) “유벤투스가 중국 시청자들을 고려해 리그 경기 킥오프 시간을 앞당길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유벤투스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라는 스타 플레이어를 영입, 전 세계 팬들이 16%나 증가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팔로어 수의 총합도 59%가량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여전히 총수입에서 유벤투스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상위 6개 구단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유벤투스는 매출을 더 늘리기 위해 중국 시장에 많은 공을 들여왔다.

이탈리아 구단 최초로 중국에 지사를 낼 예정이며, 한국에서 ‘노쇼’로 한국 팬들의 기대를 저버린 호날두도 앞선 중국 일정에서는 풀타임을 뛰었다.

걸림돌은 시차였다. 이탈리아와 중국의 시차는 6시간이다. 이번 주말 개막하는 세리에 A는 더운 날씨 때문에 2주 동안은 모든 경기가 현지 시간으로 저녁에 시작한다.

따라서 중국 팬들이 세리에 A를 실시간으로 보려면 자정이 넘는 늦은 시간까지 기다려야 한다.

유벤투스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부터 경기 시작 시간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유벤투스의 수입을 총괄하는 조르조 리치는 “이탈리아 시청자와 전 세계 시청자 사이에서 올바른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그 대변인도 “세리에 A는 200개국에서 중계되기 때문에 모든 지역을 고려해야 한다”며 일정 조정 가능성을 암시했다.

하지만 조정이 이른 시일 내 이뤄지기는 쉽지 않을 듯하다.

2021년까지 체결된 현행 TV 중계권 계약 동안에는 경기 시작 시간을 앞당기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지난 3월 가에타노 미치케 세리에 A 회장 역시 앞으로 3년 안에 킥오프 시간을 조정하는 것을 검토했으나 결국 어렵다고 판단,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pow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