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9980 0102019082254519980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여기는 남미] 반려견 구하려 퓨마와 사투 벌인 할아버지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나바레테와 죽은 퓨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인은 반려견을 구했고, 반려견은 주인을 구했다.

아르헨티나 리오네그로에서 맹수와 사투를 벌이고 피투성이가 된 할아버지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할아버지는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싸움을 벌였다. 비세네 나바레테(63)는 평생을 소를 치며 살아온 농민이다.

할아버지는 18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3시쯤 부인과 함께 들판으로 나갔다. 풀어놓은 소들을 축사로 몰아 데려가기 위해서다. 아르헨티나에선 보통 이렇게 방목으로 소들을 키운다. 들에 나가보니 소들은 모두 보였지만 소들을 지키는 반려견은 보이지 않았다.

할머니는 소들을 데리고 축사로 향하고 할아버지는 반려견을 찾아 나섰다. 반려견이 발견된 곳은 들에서 꽤나 떨어진 숲이었다. 반려견은 퓨마와 뒤엉켜 싸우고 있었다. 퓨마는 남미에 서식하는 맹수 중 가장 덩치가 큰 맹수다.

할아버지는 옆구리에 차고 있던 단검을 빼들고 퓨마에게 달려들었다. 할아버지는 "자칫하면 개가 죽을 수 있어 망설일 겨를도 없었다"고 말했다.

주저하지 않고 달려든 할아버지는 퓨마의 옆구리를 두 번 단검으로 찌르는 데 성공했지만 맹수는 쉽게 물러가지 않았다. 퓨마와의 사투는 2시간 넘게 계속됐다. 퓨마는 피를 흘리면서도 끈질기게 후퇴와 공격을 반복했다.

결국 퓨마는 쓰러졌지만 할아버지도 왼쪽 손목이 부러지고, 혈관이 잘리는 부상을 입었다. 기진맥진한 할아버지는 그 자리에서 꼼짝 하지 못했다. 한편 할머니는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경찰에 신고를 내고 도움을 요청했다.

수색에 나선 할아버지가 발견된 건 이튿날 새벽 1시30분쯤이다. 수색하는 경찰에게 달려가 할아버지가 있는 곳까지 수색대를 데려온 건 할아버지 곁을 지킨 반려견이었다.

경찰은 "할아버지가 워낙 숲속 깊은 곳에 있어 찾기가 쉽지 않았다"면서 "반려견이 아니었더라면 수색이 훨씬 길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건은 뒤늦게 21일 현지 언론에 보도됐다.

사진=크로니카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