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9610 1182019082254519610 04 0401001 6.0.14-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김기동의 차이나 클래스] 단톡방 인원 만명... 차원이 다른 중국 마케팅

글자크기

중국에서 물건을 사고 파는 법

오마이뉴스

▲ 구찌 광고 (중국 충칭시 해방탑) ⓒ 김기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수정: 22일 오후 1시 51분]

2018년 중국 1인당 국민소득이 1만 달러를 넘었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자 중국 사람들은 물건을 구입할 때 가격 외에 품질과 브랜드도 중요하게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중국 시장에 진출한 한국 중소 제조 기업들도 소비자를 사로잡기 위한 이런저런 마케팅 방법을 고민중이다.

먼저 중국에서 인터넷을 이용하여 상품과 브랜드를 알리는 대표적인 마케팅 플랫폼으로 웨이신 공중하오, 웨이신 시아오청쉬, 웨이보 등이 있다. 2018년 중국 인터넷 사용 인구 8억3천만 명 중 83.4%가 웨이신을 이용하고 42.3%가 웨이보를 이용한다.

한국 기업들도 마케팅 고민... 유심히 살펴봐야

중국 사람이 메신저 어플인 웨이신(위챗)을 많이 사용하기는 하지만, 웨이신 프로그램 구조가 한국 카카오톡과는 다르다. 웨이신을 이용해서 상대방과 의사소통을 하고 상대방에게 나의 정보를 알리기 위해서는 먼저 상대방에게 친구 추가를 요청하고 상대방이 승낙해야만 한다. 친구가 아닌 사람에게 나의 존재와 내가 생산하는 제품을 알리기가 만만치 않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웨이보를 마케팅 플랫폼으로 많이 이용한다. 웨이보는 한국 블로그와 비슷하다. 웨이보에 정보와 관련된 검색어를 올리면, 어느 누구라도 검색어를 통해 나의 정보를 볼 수 있다. 그리고 한국 블로그와 마찬가지로 '이웃추가' 기능이 있어 관심 있는 사람들이 나의 정보를 계속 볼 수 있다.

한국 블로거처럼 중국에서도 이웃(가입자)이 많은 웨이보 운영자가 상품을 마케팅하기 쉽다. 중국에는 이웃이 수백만 명이 넘는 웨이보 운영자도 많다. 이런 운영자는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마케팅 도구로 이용해 수익을 올린다.

한국 중소 제조 기업의 경우 이웃 숫자가 많은 중국 웨이보 계정을 마케팅 플랫폼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마케팅 플랫폼으로 이웃 숫자가 많은 웨이보 계정을 이용할 때, 그 웨이보 계정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이웃을 늘렸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오마이뉴스

▲ 웨이보 계정 이웃 숫자 늘려주는 사업체 홍보물 ⓒ 바이두



중국에서는 이웃 숫자를 늘리는 일이 쉽다. 계정 이웃 숫자를 늘려주는 사업체 홍보물을 보면 45위안(한국 돈 8천 원)을 지불하면 1만 명을 늘릴 수 있다. 또한 웨이보 계정에 글을 올린 후, '좋아요' 숫자를 늘리려면 100회에 중국 돈 3원(한국 돈 500원), '댓글' 숫자를 늘리려면 짧은 댓글 100회에 중국 돈 4원(한국 돈 700원), 긴 댓글 100회에 중국 돈 15원 (한국 돈 2500원)이면 충분하다.

링크를 걸어주는 서비스도 있는데, 링크 100회에 중국 돈 15원 (한국 돈 2500원)이면 된다.

동네 마케팅
오마이뉴스

▲ 동네 여행사를 이용해 동네 사람과 여행하는 모습 (내몽골 원나라 옛수도) ⓒ 김기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마케팅은 한국과 비슷하지만 오프라인 마케팅은 이곳만의 특수성이 반영됐다.

국토 면적이 넓은 중국은 국내 여행을 할 때 웬만해선 자신의 차를 이용하지 않는다. 대신 동네마다 존재하는 여행사를 대부분 이용한다. 전국 체인망을 가진 여행 기업에 의존하는 한국과 달리 중국 동네 여행사는 자신만의 상품을 개발해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동네 여행사를 이용해 여행을 가면 옵션 관광이나 물품 강매가 전혀 없다. 동네 여행사를 운영하는 사장 입장에서는 같은 동네에 사는 사람들을 모집해서 여행을 가는데, 문제가 생기면 동네에서 신용을 잃기 때문이다.

매주 동네 사람을 모집해서 중국 전국 각지를 여행하기에, 나도 자주 신청해서 중국 사람과 같이 여행을 하는데 참석할 때마다 관광버스에 빈자리 없이 꽉 찬다. 여행을 하는 사람 입장에서도 같은 동네에 사는 이웃 사람이 운영하는 여행사를 이용하기 때문에 속을 염려 없이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다.

중국 동네 여행사 여행을 신청해 관광버스를 타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여행사 사장이 만든 웨이신 모임방에 가입하는 것이다. 우리로 치면 '단톡방'이다.

여행사 사장은 이 '친구모임방'을 통해 여행객에게 몇 시까지 어디로 오고 언제 밥을 먹을지 등등의 자세한 여행 일정을 알려준다. 위치 공유 기능을 사용하면 내가 여행지에서 길을 잃어버려도 여행사 사장이 쉽게 나를 찾아온다.

지난 7월 동네 여행사를 통해 내몽골 여행을 하면서, 이 여행사 '친구모임방'에 가입한 적이 있다. 이 모임방 이름이 '동네여행사 25번째 모임방'이었다. 여행사 사장은 중복으로 가입한 경우를 제외하면 자신이 운영하는 모임방 사람이 약 만 명 정도 될 거라고 했다.

단톡방의 또다른 기능
오마이뉴스

▲ 동네 여행사 웨이신 ‘친구모임방’을 통해 전복 판매를 홍보하는 화면 ⓒ 김기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임방의 기능은 여행 상품을 홍보하고 일정을 알리는 데 그치지 않는다. 장사술에 뛰어난 중국사람들에겐 이 역시 판매 플래폼이다. 여행사 사장은 중국 거의 모든 지역을 다녔기에, 지역별 특산품과 품질 좋은 생활용품을 누구보다 잘 안다. 사장은 모임방을 통해 물건을 홍보하고, 예약을 받은 후에 그 숫자에 맞추어 상품을 공급한다.

나도 이 '여행사 모임방'을 통해 물건을 많이 샀다. 중국 인터넷이나 마트에서는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없지만, 동네 사람이 동네 사람에게 파는 물건은 믿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이 여행사에서 중국에서 가장 밥맛이 좋다는 '우창쌀', 몽골 초원 목동이 만든 양털 목도리, 오늘 아침에 바다에서 채취했다는 전복과 굴 등등을 샀다.

알고 지낸 지 2년 되는 한국 중소 제조 기업 사장님이 생산하는 탈취제 몇 개를 여행사 사장에게 써 보라고 선물했다. 사용한 후에 제품이 좋다고 하면, 한국 탈취제 생산 사장님을 연결해 줄 생각이다.

중국 전국 모든 지역에는 동네 여행사가 있다. 인터넷 마케팅 플랫폼과 더불어 동네 여행사는 동네 마케팅 플랫폼이다.

김기동 기자(kidongkim@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