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7599 0242019082254517599 04 0401001 6.0.12-RELEASE 24 이데일리 0

사흘 만에 또…트럼프 "삼성 무관세가 문제, 애플 돕겠다"

글자크기

"쿡 애플 CEO와 전화…단기간 그를 도와줄 것"

"지금의 문제는 삼성이 관세 안 내는 것" 주장

에어팟·애플워치 관세부과 시기 연기 가능성

일각 '삼성 등 경쟁사의 對美수출 제한' 우려도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사진 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사흘 만에 또다시 애플의 최대 경쟁자인 삼성을 언급하며 애플을 단기간 동안 돕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이미 내달부터 부과하기로 했던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대상에서 아이폰 등을 제외한 데 이어 애플의 가격 경쟁력을 높여주기 위한 별도의 한시적 조치를 내놓을 수 있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참전용사 단체 암베츠 행사 연설을 위해 켄터키주(州)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팀 쿡 (왼쪽) (애플) CEO(최고경영자)는 문제가 생길 때마다 나에게 전화를 건다”며 “지금의 문제는 쿡 CEO의 경쟁자인 삼성이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 문제와 관련해 단기간 그(쿡 CEO)를 도와줄 것”이라고 공언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여름휴가를 마치고 백악관으로 복귀한 자리에서도 취재진에게 쿡 CEO와 16일 별로도 만났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팀 쿡은 최고의 경쟁자인 삼성은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어 관세를 안 낸다고 한다. 관세를 내지 않는 매우 훌륭한 기업과 경쟁하면서 관세를 무는 것은 애플에 힘든 일”이라고 애플에 대한 지원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실제 대부분 중국 내수시장용 제품을 생산하는 탓에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부과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삼성전자와 달리, 애플은 꾸준히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해왔다. 지난 6월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 “(관세 부과는) 애플의 경쟁력을 훼손하고 세계 경쟁상대를 유리하게 만든다”는 내용의 서한을 제출한 게 대표적이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의 불만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미국에서 부품을 만들라, (그러면) 관세가 없지 않느냐”는 게 공식적인 대답이었다.

하지만, 최근 쿡 CEO와 만난 데 이어 전화통화까지 하면서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수준은 크게 누그러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 문제를 생각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한 이상, 아이폰 등에 이어 에어팟과 애플워치 등도 추가 관세 시기를 내달에서 오는 12월15일 이후로 미뤄줄 가능성이 크다. 더 나아가 애플에 대한 추가적인 관세 면제 카드가 검토될 수도 있다. 일각에선 자칫 삼성을 비롯한 애플 경쟁사들에 대한 대미(對美) 수출 제한 등 고강도 압박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쿡 CEO는 다른 이들과 달리 내게 전화를 걸고 있다”며 “다른 사람들은 매우 비싼 컨설턴트를 고용하지만, 쿡 CEO는 도널드 트럼프에게 직접 전화한다. 그래서 쿡 CEO가 훌륭한 경영자인 것”이라고 쿡 CEO를 크게 치켜세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