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7446 0032019082254517446 03 0303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韓 화학기업 R&D 투자비중 1%대…"갈길 먼 소재 국산화"

글자크기

10개 상장사 분석, 4곳은 0%대 그쳐…글로벌기업 3∼5%와 대비

"탈일본 위한 투자확대 선행해야"…"규제완화부터 요구한다"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국내 주요 화학기업들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용이 평균 1%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핵심 소재의 국산화가 최대 과제로 떠올랐으나 이를 위해 필수적인 R&D 투자는 저조한 상태여서 기업의 개선 노력과 정부의 정책 지원이 함께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화학 업종의 주요 10개 상장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을 상반기 매출 대비 R&D 비용은 업체별로 최저 0.47%에서 최고 5.67%로 집계됐다. 평균적으로 1%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업체별로는 SK케미칼(5.67%)과 LG화학(3.90%)이 비교적 높았으나 나머지는 모두 3%를 밑돌았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대한유화, OCI 등은 R&D 투자 비중이 0%대에 그쳤다.

연합뉴스

"갈길 먼 화학소재 국산화"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업체 관계자는 "회사마다 사업군 포트폴리오가 달라서 투자액이나 비중만으로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글로벌 기업들과 견주면 R&D 투자가 전반적으로 미미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세계 1위 화학소재 기업인 바스프와 2위 다우케미칼은 매출 대비 R&D 비중을 3% 이상 유지하고 있으며, 듀폰은 5%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학 업종은 일본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은 분야다. 대표적인 예로 정밀화학 원료인 수입산 '자일렌'의 경우 지난해 일본산 비중이 무려 95.4%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해 수출 규제를 단행했던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도 일본의 글로벌 점유율이 70∼90%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는 "소재의 탈(脫)일본을 위해서는 R&D 투자를 확대하는 게 필수이고 정부도 최근 지원 계획도 밝혔다"며 "쉽지 않지만 꾸준히 투자를 늘리면서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단체 등 일각에서는 화학기업들의 저조한 R&D 실적을 두고 "지금까지 인색했던 투자를 늘리는 게 먼저인데, 일본과의 분쟁을 계기로 숙원이었던 화학물질 규제 완화부터 요구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표] 주요 화학 소재 기업 연구 개발(R&D) 비용 현황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는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 괄호 안은 연구개발비 계

※ SK케미칼은 별도 기준 2분기, SKC는 별도 기준 반기 매출액 기준으로 공시

※ 출처 = 각사 반기보고서

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