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7412 0042019082254517412 07 0701001 6.0.12-HOTFIX 4 YTN 0

'왕의 업무공간' 경복궁 근정전, 152년 만에 문 열렸다

글자크기

[앵커]

조선왕조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경복궁 근정전, 그동안은 밖에 서서 슬쩍 내부를 들여다보는 게 전부였는데요.

고종 때인 1867년에 중건된 뒤 처음으로, 시민들에게 닫혀있던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너희는 너희의 일을 해라. 나는 나의 일을 하겠다"

영화 속에 담긴 조선 시대 왕의 업무 공간, 경복궁 근정전의 모습입니다.

'경복궁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근정전이 지어진 지 152년 만에 처음으로 일반 시민에게 문을 열었습니다.

천장에는 왕의 위엄을 보여주는 2m 길이의 황금 용이 장식되어 있고, 화려한 왕의 의자 뒤에는 왕을 상징하는 해와 달, 다섯 개의 산봉우리 그림인 '일월오봉도' 병풍이 놓여 있습니다.

[박서현 / 강릉시 교1동 : 요즘 경복궁이 데이트 코스나 SNS 용도로 한복 입고 (사진 찍는) 용도로 많이 쓰이는 것 같더라고요. 그런데 이번에 경복궁 근정전 내부 공개를 하면서 우리 문화를 좀 더 효율적으로 확실하게 알릴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직접 들어가 볼 수 있다는 반가운 소식에 사람들이 몰리면서 단 3초 만에 첫 특별관람 스무 명 자리가 모두 찼습니다.

내부 곳곳에는 왕의 행차에 쓰였던 다양한 의장품들이 정교한 손길로 재현돼 관람객들을 맞이합니다.

[정현숙 /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 : 궁궐이 죽어있는 궁궐이 아니라 살아있는, 가까이에 있는 역사문화공간으로 느끼실 수 있도록 (체험의 장을 열어드리게 되었습니다.)]

근정전 내부 특별관람은 다음 달 21일까지 매주 수요일부터 토요일 사이에만 진행되며 인터넷을 통해 신청이 가능합니다.

문화재청은 일단 이번에 시범적으로 특별관람을 실시해본 뒤 내년에 더 확대할지 결정할 계획입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