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6004 0372019082254516004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1488886 popular

[종합]"부끄러운 짓 NOvs섹시하지 않다고 이혼 요구"‥안구 부부, 반박에 재반박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안재현 구혜선/사진=헤럴드POP DB


안재현이 침묵을 깨고 공식 입장을 발표한 가운데 구혜선이 곧바로 재반박해 파장을 더했다.

21일 오후 안재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하고 그간의 논란에 대해 해명 및 입장을 표명했다.

먼저 안재현은 "저희 두사람 다 공인이기에 이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 되길 진심으로 바랐다. 그래서 돌발적인 공개에도 침묵하고 감수하려했다"면서도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되어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된데다 어젯밤 주취중 뭇여성들과 연락을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이상 더이상은 침묵하고 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안재현은 "서로가 좋아서 시작한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시간"이었다며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사이를 좁혀가는게 좀처럼 쉽지는 않았다.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한 저희는 합의하에 별거를 결정, 다섯마리 동물들과 그녀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제가 집을 나오게 됐다. 이후 지속적인 대화 끝에 7월 30일 구혜선님과의 이혼을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안재현은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으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며칠 뒤 구혜선은 자신에게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다고.

또한 안재현은 앞서 구혜선이 말했던 대표와의 험담에 대해 "(구혜선이)제 핸드폰 문자를 보던 중 대표님이 두사람 미팅 후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한 부분을 물어보셨고 (집 요구한적이 없다고 했답니다. 권리도없고 요구할 이유도 없다고) 그에 대한 답을 한 문자다. 욕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그는 "결혼 후 1년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적 없었다. 가정을 지키고 싶다 라는 글을 봤다. 긴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것을 왜곡해서 타인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계속 본인의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안재현의 입장이 나온지 얼마 되지 않아 재반박문을 게재해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구혜선은 "합의금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었다.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을 받은것이지...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 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 시켜줘 다니게 했다.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제 귀로도 듣고 보았다. 오해 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하였으나 결국 잦은 싸움에 원인이 될 뿐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수 없는 영역이되고 말았다"고 털어놨다.

또한 구혜선은 "별거 중인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들어간 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함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제게도 저곳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다. 그 외에 집을 달라고 말했던 건 별거중이 아닐 때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고 이렇게 나 혼자 살거라면 나 달라고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혜선은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다. 그때부터 이혼 노래 불러 왔다. 내가 잘못한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XXX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앞서 지난 18일 이들의 파경 이슈는 구혜선이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시작됐다. 이후 소속사 HB 측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문에 구혜선은 "타인에게 나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며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의사를 전했던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