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5140 0202019082154515140 06 0602001 6.0.12-HOTFIX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신세경, 왕 위협에도 `끈끈` 애정 과시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신세경 위기에 마음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21, 22회에서는 구해령(신세경)이 어명을 어겨 의금부에 끌려갔다.

이날 민우원(이지훈)은 구해령에게 대조전에 들라고 명했다. 예문관 관리들은 여사들이 대조전에 입실한 바가 없다며 만류했지만, 민우원은 여사도 사관이라며 강하게 말했다. 또 그는 구해령에게 좌상대감과 왕의 독대이니 무슨 일이 있어도 입실해야 한다고 신신당부했다.

하지만 구해령은 왕의 침전 앞에서 제지당했다. 구해령은 하는 수 없이 물러나다가 민우원의 당부를 무시하지 못하고 침전 뒤쪽으로 숨어들었다. 구해령이 왕과 좌상의 대화를 엿듣던 순간, 관리들이 구해령을 발견하고 왕의 앞에 무릎 꿇렸다.

이에 왕 이태(김민상)는 구해령에게 무엇을 적었냐며 쓴 글을 내놓으라 명했고, 구해령은 "사책입니다.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라며 왕의 명을 거부했다. 그리고 어명을 거역한 죄로 의금부로 끌려갔다.

이 소식이 이림(차은우)과 예문관에도 전해졌다. 예문관 사관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분분했지만, 결국 모두 구해령의 편을 들고 나섰다. 사관들은 예문관에 종이가 없다는 핑계로 회의에 입실하지 않는가 하면 배가 아프다는 핑계로 교지를 쓰지 않아 당혹을 자아냈다.

이 사실을 들은 왕은 "내가 이참에 그놈들의 버르장머리를 확 고쳐놔야겠다"면서 이를 갈았다. 왕은 예문관을 감찰하라는 어명을 내렸고, 관리들은 예문관에게 시정기를 요구했다. 하지만 사관들 모두 이를 거부하며 대판 싸움을 벌였다.

이 가운데 이림은 왕 앞에 석고대죄라도 하겠다며 나섰다가 허삼보(성지루)에 만류당했다. 그는 늦은 밤 먹을 것을 잔뜩 챙겨 의금부로 숨어들었고, 구해령이 무슨 벌을 받든 자신이 함께해줄 것이라고 위로했다.

구해령은 심한 벌을 받으면 함께 도망쳐주겠다는 이림의 말에 감동했지만 "제가 싫다"는 농으로 이림을 거절했다. 이림이 그런 구해령에 분개하자, 구해령은 이림의 뺨에 입 맞추고 배웅해 설렘을 자아냈다.

이후 구해령은 이림이 싸온 도시락을 꺼내보다 웃음을 터트렸다. 도시락 통에 담긴 흰쌀밥 위에 검은콩으로 사랑 애(愛)자가 적혀 있었던 것. 이림 역시 구해령이 뽀뽀한 것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양시행(허정도)은 시정기를 내어주고 사관의 자존심을 내버리느니 역사를 지키다 굶어 죽겠다고 분연히 떨치고 일어났다. 반면 다른 사관들은 시정기 정도야 보여줄 수도 있는 거 아니냐고 반문해 민우원과 양시행을 분노케 했다.

이후 민우원은 겁 먹은 사관들을 대신해 왕 앞에 나섰다. 그는 시정기를 참관하라는 명을 거둬달라면서 그전에 자신의 머리를 도끼로 쳐달라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