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4732 0372019082154514732 06 0602001 6.0.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김사권,子송민재에 눈물로 사과→ 윤선우, 첫사랑 만날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윤선우는 첫사랑을 만날 수 있을까.

21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첫사랑을 만나기 위해 길을 떠난 주상원(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상원은 첫사랑 보라를 만나기 위해 곧장 미파도로 갔다. 왕금희(이영은 분)에게는 “갔다와서 말해주겠다”며 며칠 쉬라고 전했다. 하지만 미파도에서도 김보라를 만나지는 못했다.

한석호(김산호 분)를 만난 왕금희는 “오늘 아버님 기일이잖아요”라며 한결같이 그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한석호는 변명자(김예령 분)와 제사 준비에 돌입했고, 변명자는 “여름이 엄마 같았으면 손수 다 차려놓고 있었을 텐데. 준호는 저가 제 복을 찼지”라며 후회했다.

한편 한준호(김사권 분)는 서여름(송민재 분)을 찾아와 사과를 전했다. “여름이한테 사과할 게 있어서 왔어. 엄마, 아빠 함께 못 살게 된 게 다 아빠 때문이야. 그래서 아빠가 여름이한테 너무 미안해. 용서해 줄 수 있어?”라고 물어봤다. 여름이는 울먹이며 “엄마랑 여름이랑 둘이서 행복하게 살기로 했어요. 그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한준호 역시 눈물을 참았다. 한준호를 미행하던 주상미(이채영 분)도 이 모습을 목격했다. 여름이는 왕금희에게 “아빠가 오늘 사과하러 왔었다. 그런데 조금 불쌍했다”고 사실을 전했다.

병원에서 한준호를 기다리고 있던 주상미는 “어디 다녀오는 길인가 봐요”라고 물었다. 한준호는 “친구 만나고 오는 길이에요”라고 둘러댔고, 주상미는 “여름이가 당신 친구에요? 미행한 게 잘못이에요, 거짓말한 게 잘못이에요? 당신 결혼하면 여름이 다시 만날 일 없다고 해놓고 이게 뭐에요?”라고 따져물었다. 한준호는 사과한 게 이렇게 잘못한 거냐고 반문했다.

주상미는 “이러면서 신뢰 회복을 하자고? 매일 등 돌리고 자는 당신 모습 보면서 내가 무슨 생각 드는 줄 알아요? 언제까지 금희 그림자 보면서 살아야 하는데, 언제까지”라고 소리쳤다.

한석호는 한준호에게 전화해 “집에 몇 시까지 올 거야? 네 처, 데리고 와. 그래도 결혼하고 첫 제사인데”라고 말했다. 한준호는 주상미에게 제사 소식을 알렸고, 그러던 사이 왕금주(나혜미 분)가 제사 준비를 도왔다.

주상원은 미파도에서 첫사랑을 찾기 위해 혈안이었다. 그러던 중 김보라를 아는 한 할머니를 만났고, 그녀의 말에 따라 한 집을 찾아갔다. 주상원은 집에 있던 누군가의 뒷모습을 보며 “보라야”라고 외쳤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