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3519 0182019082154513519 05 0506003 6.0.17-RELEASE 18 매일경제 0

벌써 거물이 된 10대 산초, 새 주급만 2억7800만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제이든 산초(19·도르트문트)의 몸값이 폭등했다.

영국 ‘BBC’는 21일(현지시간) “산초가 도르트문트와 계약 갱신에 동의했다. 새 주급은 보너스 포함 19만파운드(약 2억7800만원)다”라고 보도했다.

맨체스터 시티 유스 출신 산초는 2017년 8월 도르트문트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1000만파운드(약 146억원)였다.
매일경제

제이든 산초가 도르트문트와 계약을 갱신했다는 소식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산초는 독일 무대에 빠르게 적응했다. 2018-19시즌 분데스리가 12골(34경기)을 터뜨리며 주가를 높였다. 아우크스부르크와 2019-20시즌 분데스리가 개막전에서도 골 맛을 보며 도르트문트의 5-1 대승을 견인했다.

엘리트 코스를 거친 산초스는 지난해 10월 A매치도 데뷔했다. A매치 기록은 6경기.

산초의 계약기간은 2022년까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한 수많은 팀이 산초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