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3049 0242019082154513049 01 0102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37814762 related

"한국 사위라 기대 크다"…文대통령, 싱가포르 등 6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

글자크기

文대통령, 21일 싱가포르 등 6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

싱가포르에 북미회담 개최 인연 등 언급하며 지지 당부

필리핀·니카라과·콜롬비아 등에 경제 협력 확대 기대감

대화조정국 브루나이에 '한-아세안 정상회의' 협력 당부

불가리아 대사 文대통령 불가리아 방문 요청도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왼쪽 두 번째)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대사 부인인 김민재 씨.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한국의 사위인 셈이니 더욱 기대가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의 신임장을 받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한 싱가포르 대사를 비롯해 주한 필리핀대사, 주한 브루나이대사, 주한 콜롬비아 대사, 주한 불가리아대사, 주한 니카라과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장 제정 뒤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와의 환담에서 “한국과 싱가포르는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깊은 친구 같은 나라”라며 “지난 7월 싱가포르 국빈 방문 시에 리센룽 총리와 싱가포르 국민의 환영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특히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리센룽 총리의 양자 방한을 환영하며, 양국 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테오 대사는 “리센룽 총리가 대통령께 개인적인 안부를 전해달라고 하셨다”며 “저는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 시 실무총괄을 하는 행운을 누렸다. 양국 회담이 잘 진행됐고, 특히 대통령 내외분이 보타닉가든에 방문 시 난초 명명식에서의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싱가포르 국빈 방문 당시 리센룽 총리 부부와 함께 보타닉가든을 방문해 난초 명명식에 참석했다. 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자국 방문 귀빈에 대한 환대·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에 귀빈의 이름을 붙이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처음이었다.

테오 대사는 또 “지난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했던 행운도 누렸다”며 한국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지난 2018년 북미간 첫번째 정상회담은 싱가포르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 역시 “싱가포르가 1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만으로도 남북한은 잊을 수 없는 기억을 갖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테오 대사와 한국과의 개인적인 인연도 언급하며 관심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테오 대사의 부인이 한국인이란 점을 언급하며 “한국의 사위인 셈이니 더욱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에 테오 대사는 “아내가 대통령의 대학 후배”라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에 알바노 웡 주한 필리핀 대사에는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한-필리핀 FTA를 통해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상생번영 협력을 증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웬디 카롤리나 팔마 데 백포드 주한 니카라과 대사에도 한-중미 FTA가 조만간 발효될 것이란 점을 언급하며 경제 협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세로 주한 콜롬비아 대사에도 “한국의 ‘혁신성장 전략’과 콜롬비아의 ‘오렌지 경제 전략’ 간 협력의 여지가 크다”며 경제적 협력 확대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펭에란 하자 누리야 펭에란 하지 유소프 주한 브루나이 대사에는 브루나이의 한-아세안 대화조정국 역할에 사의를 표하며,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페트코 드라가노프 주한 불가리아 대사는 문 대통령의 불가리아 방문을 요청하기도 했다. 드라가노프 대사는 “내년이 수교 30주년이다. 양국 역사에서 불가리아 총리가 3번 방한했으나 한국 대통령의 방문은 없었다”며 문 대통령의 방문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를 표하며 외교부와의 협의를 당부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