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0441 0032019082154510441 04 0401001 6.0.12-RELEASE 3 연합뉴스 0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 여파 7월 방일 한국인 7.6% 감소

글자크기

"사전 예약자 많아 감소율 한자릿수 그쳐…8월 감소폭 클 듯"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국인들의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 여파로 지난 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가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한 사실이 통계로 확인됐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21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에 온 한국인 여행자 수는 56만1천700명으로 작년 동월과 비교해 7.6% 적었다.

지난달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여행자 수가 299만1천200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5.6% 증가한 가운데 한국인 여행자는 대폭 감소한 것이어서 두드러졌다.

이로써 지난 1~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442만4천4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4.3% 감소했다.

JNTO가 집계한 7월의 국가별 방일 여행객 가운데 한국인의 감소폭(-7.6%)이 가장 컸고, 그다음이 인도네시아(-4.9%), 홍콩(-4.4%), 태국(-1.6%), 말레이시아(-0.4%), 대만(-0.3%) 순이었다.

다른 국가는 모두 증가한 가운데 일본을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인이 19.5%나 늘면서 한국인이 빠진 부분을 메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방일 중국인은 105만500명을 기록해 월간 방문객 수에서 100만명대를 돌파했다.

연합뉴스

일본 여행 불매!, 텅 빈 대마도행 여객선
'노노재팬'(일본 불매운동) 영향으로 부산에서 대마도로 향하는 한 여객선 좌석이 텅 비어 있다. [2019.08.21]



중국인 방문객 증가에 힘입어 올해 들어 7월까지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여행자 수는 1천962만4천8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4.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JNTO가 법무성 출입국 관리 자료를 근거로 추산한 이 통계에는 일본 영주권자를 제외하고 여행자와 주재원 및 가족, 유학생 등이 모두 포함된다.

일본 정부는 한국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지난달 1일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 등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를 계기로 한국에서는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여행 분야에선 일본 여행 자제 운동이 확산했다.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는 "7월에는 사전 예약자들이 많아 한국인 여행자 감소율이 한 자릿수에 머문 것 같다"며 "일본 불매 운동이 지속할 경우 8월 감소 폭은 두 자릿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2019년 방일 한국인 여행객 통계(추계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자료= 일본정부관광국(JNTO)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